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에어서울, `코로나19 여파` 베트남 교민 위해 전세기 띄운다

2020.03.26 13:47 | 송승현 기자 dindibug@

에어서울, `코로나19 여파` 베트남 교민 위해 전세기 띄운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에어서울이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음 달 7일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이다.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에어서울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의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발이 묶인 교민들의 어려운 상황을 듣고 운항을 결정했다.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내달 7일 오전 11시에 다낭을 출발해 교민 약 190여명을 태우고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하게 된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외에도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한인회 및 총영사관과 긴밀히 협의해 안전하게 모시겠다”고 덧붙였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