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2018.09.10 09:35 | 오토인 기자 autoin@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베를린 이경섭 기자= 현대자동차가 8월부터 독일에서 연료전지 차량 넥소(Nexo)가 판매를 시작했다. 이미 180여대가 예약됐다고 하니 본격 판매가 시작되면서 독일의 연료전지 SUV 틈새시장을 선점할 것으로 관측된다.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독일에서 연료전지 자동차는 아직 틈새시장이다. 현재 독일서 양산 판매되고 있는 연료전지 SUV 자동차 모델은 현대 iX35모델에 이어 넥소가 두 번째다. 물론 이미 2015년부터 혼다 클라리티(Clarity)와 토요타 미라이(Mirai) 연료전지 자동차가 독일 세단 시장에 진입했지만 SUV 틈새시장엔 현대 iX35 Fuel Cell모델이 처음이다.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혼다는 177마력의 전기모터에 5kg 수소로 약 700km 운행거리, 가격은 6만유로다. 현대 iX35는 136마력 전기모터에 6kg 수소로 약 600km 운행거리에 가격은 6만5400유로다.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다음달 판매되는 넥소의 가격은 6만9000유로로 다소 높아졌다. 가격이 높아진 만큼 성능도 개선됐다.

163마력짜리 전기모터를 장착해 출력을 높였다. 연료전지 냉간 시동도 좋아졌다. 연료전지의 효율도 전 모델 iX 35의 60%보다 약 9% 향상됐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속 시간은 9.2초, 최고속도는 179km까지 나온다. 100km 주행당 수소 0.84리터를 소비한다.

6kg 수소연료를 가득 채우고 WLTP(Worldwide harmonized Light Duty Test Cycle, 2017년부터 배기가스측정을 위해 발효된 새로운 주행모드)로 달리면 666km, 기존 NEDC(New European Driving Cycle, 2017년까지 유효했던 주행모드) 모드로 주행하면 756km를 운행할 수 있다.

연료전지 효율뿐 아니라 성능도 개선했다. 영하 30도에서도 무리없이 작동하고 영상 50도까지 안정적으로 작동된다. 폴리머 양자막 연료전지에 들어가는 백금함량을 대폭 줄여 원가를 절감했다. 판매가 8만유로를 넘는 토요타 미라이와 비교하면 현대 넥소의 가격경쟁력은 우수한 편이다. 원가절감을 썩 잘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넥소는 자율주행 제 4등급에 해당한다고 발표했지만 실제 코너를 돌면서 횡단보도의 보행자(남자와 여자 그리고 어린이) 앞에서 때때로 제대로 정지하지 않아서 완전한 시내 자율주행에 대해서는 아직은 미숙하다는 평이 나온다.

독일에서 현재 수소 1 kg 가격은 9,5유로다. 재생가능 전기에너지를 이용해 피셔 트롭시(Fischer Tropsch) 공정으로도 수소를 생산하기도 하는데 어떤 방식으로 생산하던 아직은 생산 단가가 비싸다. 연료전지의 높은 생산가격 때문에 수소 1kg가격이 1.5유로 정도가 되어야 기존 디젤 자동차와 연비면에서 그나마 경쟁력이 있다.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연료전지 생산 단가가 비싼 이유는 백금 혹은 팔라듐 같은 희귀금속 박막이 들어가기 때문이다. 박막을 사이에 두고 음극과 양극사이를 양자가 교환되면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원리이다. 즉 수소와 산소를 합쳐 물을 배출하는 과정에서 전기를 발생시키는 원리다. 물을 전기분해하는 것과 반대 과정인 셈이다.

수소의 친환경 평가도 아직은 아니다. 물을 전기분해해서 수소를 얻는데 결국 전기에너지를 사용해야 해서 전기 발전을 어디서 하느냐에 따라 친환경이냐 아니냐가 결정된다. 독일은 풍력 , 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생산비율이 전체 전기생산량의 약 28% 정도다. 물을 전기분해해서 얻는 수소가 아직은 친환경이라고 보기 어려운 이유다.

독일에서 연료전지 자동차를 구입하면 정부지원금 2000유로를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자동차 메이커가 2000유로를 지원한다. 그리고 가정이나 사무실의 에너지를 연료전지로 사용하게 되면 출력에 따라 정부 지원금이 7050유로에서 2만8200유로까지 늘어난다.

가장 큰 문제는 수소연료 인프라구축이다. 즉 수소 충전소 확장이다. 현재 독일의 수소충전소는 총 43개뿐이다. 독일정부는 2019년에 수소충전소를 100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수소자동차 판매량이 늘어나면 2023년엔 약 400개이상의 수소충전소가 독일 전역에 설치될 예정이다.

따라서 현대차도 수소충전소가 100개로 늘어나면 판매량을 1000대로 늘린다는 계획을 세웠다. 넥소의 2019년 독일 판매량을 1000대로 잡았다는 이야기다.

[이경섭 칼럼] 독일 틈새시장 공략,현대차 연료전지 SUV 넥소
아직은 연료전지 자동차가 틈새시장이지만 벤츠와 아우디 그리고 BMW, 토요타 등이 내년부터 혹은 2020년을 전후로 본격적인 양산체제를 갖추고 시장 진출을 준비중이다. 머지않아 연료전지자동차 기술과 인프라 그리고 사장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다. 미리 시장을 선점하는 것도 중요하고 더 중요한 것은 선점한 시장을 잘 지켜나가는 일이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