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이건희 별세] 초일류 기업 일군 이건희‥임직원들 애도 속 `영면`

2020.10.28 18:00 | 송승현 기자 dindibug@

[이데일리 송승현·배진솔 기자] 대한민국 경제의 거목(巨木)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은 장례 마지막 날인 28일 영결식 이후 운구행렬을 통해 생전 추억이 깃든 곳을 차례로 방문하며 78년 세월을 함께 나눈 친지 및 재계 인사, 삼성 임직원들과 영원한 이별(영결)을 고하고 수원 가족 선영에 잠들었다.

이날 이건희 회장과 유족, 친지 등을 태운 운구 행렬은 영결식을 마친 뒤 한남동 자택, 리움미술관 등 고인이 생전에 가장 많은 시간을 보냈던 공간을 거쳐 평생의 업적이자 삼성 반도체의 상징인 화성사업장에서 임직원의 추모를 받은 뒤 수원 선영에 도착하며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건희 별세] 초일류 기업 일군 이건희‥임직원들 애도 속 `영면`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고인의 영정과 운구 행렬이 장지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친지·재계 애도 속 영결식 마무리‥차분한 분위기 속 이뤄져

이날 오전 7시30분께 서울 일원동 삼성병원 암센터 지하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에는 유족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008770)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고인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004170) 회장과 정용진 부회장, 고인의 조카인 이재현 CJ(001040)그룹 회장,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평소 이재용 부회장과 친분이 두터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도 영결식에 참여해 고인의 마지막을 함께 했다.

영결식은 유족의 뜻에 따라 비공개로 엄수됐다. 약 50분간 이뤄진 영결식은 이수빈 삼성 상근고문(전 삼성생명 회장)의 약력보고와 고인의 고교 동창인 길필규 전 KPK회장의 추억, 추억영상 상영, 참석자 헌화 순서로 이뤄졌다.

이건희 회장의 최측근으로 동고동락해온 이수빈 고문은 약력보고 중 ‘영면에 드셨다’는 부분을 읽다가 목이 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이어 김필규 회장은 고인과의 학창시절을 떠올리며 새로운 기술에 대한 호기심과 일화를 꺼냈다. 특히 이건희 회장이 도쿄 유학시절 지냈던 2층 방에서 전축, 라디오, TV 등을 분해해 재조립하고 있던 추억을 소개했다. 김필규 회장은 “‘승어부’(勝於父)라는 말이 있다. 아버지를 능가한다는 말로, 이것이야말로 효도의 첫걸음이라는 것이다. (이건희 회장은) 창업자인 부친을 훨씬 뛰어넘는 성과를 보였다”며 “(이와 마찬가지로) 부친의 어깨너머로 배운 이재용 부회장은 새로운 역사를 쓰며 삼성을 더욱 탄탄하게 키워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영결식 이후 취재진에게 모습을 드러낸 이재용 부회장은 비교적 담담한 모습으로 고개를 숙인 채 걸어갔지만, 이부진 사장은 손수건으로 입을 가린 채 울먹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 부회장은 버스에 올라타는 이 사장의 손을 끌어주며 다독이기도 했다.

[이건희 별세] 초일류 기업 일군 이건희‥임직원들 애도 속 `영면`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발인과 영결식을 마치고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이 28일 오전 8시 20분께 서울 삼성병원 암센터를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송승현기자)


◇‘마지막 출·퇴근’ 함께한 임직원‥국화 들고 눈시울 붉혀


영결식 이후 운구차는 오전 8시 50분께 빈소를 나와 살아생전 고인의 추억이 깃든 장소를 방문했다. 먼저 용산구 한남동 자택과 선대인 고(故) 이병철 회장부터 이어져 온 각종 수집품들이 있는 리움미술관을 거쳐 이건희 회장의 최대 업적인 반도체를 상징하는 화성 반도체 사업장으로 향했다. 화성사업장은 이건희 회장이 1984년 기흥 삼성 반도체통신 VLSI 공장 준공식을 시작으로 4번의 행사에 참석할 정도로 애착이 깊던 곳이다. 특히 화성사업장의 임직원 3000여명은 운구차를 통해 ‘마지막 출근’을 한 고인에게 작별 인사를 하기 위해 사업장 내부 길가에 모였다.

임직원들은 오전 11시께 운구차가 도착하자 국화 한 송이씩을 손에 든 채 이건희 회장이 생전 화성사업장을 들렀을 때 영상을 틀며 애도를 표했다. 기흥사업장에서 운구차량을 보기 위해 잠깐 들렀다는 안모씨(27)는 “우리나라 경제에 한 획을 그었던 분이라서 나왔다”며 “괜히 마음이 울컥했다”고 말했다.

삼성은 화성사업장 입구에 ‘회장님의 발자취를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걸었다. 이와 더불어 이건희 회장과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2004년 12월 6일 반도체 30년 기념행사를 축하하던 모습이 담긴 대형 사진과 ‘반도체 100년을 향한 힘찬 도약을 회장님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습니다. 반도체 신화 창조를 계속 이어가겠습니다’라는 플래카드를 붙여 출근과 동시에 ‘영원한 퇴근’을 하는 이건희 회장에게 작별 인사를 고했다.

운구차가 고인이 2010년과 2011년 기공식 및 준공식에 직접 참석해 임직원들을 격려했던 16라인 앞에 서자 이재용 부회장 등 유가족들이 모두 하차했다. 이어 방진복을 입은 남녀직원이 16라인 웨이퍼를 들고 고인을 기렸다. 홍라희 전 관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임직원들의 애도에 감사를 표했다. 화성사업장을 나온 운구차는 오전 11시 52분께 수원 선영에 도착했다. 유족들은 약 1시간 50분가량 선영에서 고인을 기리는 절차를 마무리하고 오후 1시36분께 선영을 내려왔다.

재계 관계자는 “경제, 사회공헌 활동 등 다방면에서 많은 업적을 남긴 대한민국 거목의 마지막 날이라 복잡한 기분이 든다”며 “고인이 걸어왔던 길과 업적은 재계의 교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건희 별세] 초일류 기업 일군 이건희‥임직원들 애도 속 `영면`
28일 고(故) 이건희 회장의 운구차량을 맞이 하기 위해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사업장에 플랜카드가 걸려있다. 약 천여명의 임직원이 기다리는 모습이다. (사진=배진솔기자)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