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이젠 시동 안 꺼져' 수출 확정 XM3..재도약 청신호

2020.09.28 17:33 | 남현수 기자 hsnam@

`이젠 시동 안 꺼져`  수출 확정 XM3..재도약 청신호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르노삼성의 운명을 건 소형 SUV XM3가 기사회생했다. 유럽 수출에 성공하면서다. 올해 3월 국내 소형 SUV 시장에 등장해 파란을 일으키며 르노삼성의 베스트셀링 모델로 자리를 잡았다. 르노삼성은 그간 SUV 시장에서 QM6 홀로 고군분투를 해왔다.

문제는 수출 효자였던 닛산 로그의 위탁생산이 올해 3월로 종료되면서 부산공장 근로자 구조조정 우려까지 불거졌다. 이번 XM3 수출 확정으로 공장 가동율에 숨을 돌리게 됐다.

XM3는 동급 모델에 비해 큰 차체와 쿠페형 SUV 특유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 넉넉한 편의안전장비가 인기의 이유였다.

3월 출시 이후 8월까지 2만5878대가 팔릴 만큼 르노삼성의 든든한 버팀목이 됐다.

`이젠 시동 안 꺼져`  수출 확정 XM3..재도약 청신호
XM3는 출시 초기 시동 꺼짐 문제로 품질 이슈가 불거졌다. 관련 동호회를 방문해 보면 주행 중 갑자기 시동이 꺼졌다는 글을 쉽게 찾을 수 있다. 시동 꺼짐 증상은 르노와 다임러가 공동 개발한 1.3L 가솔린 터보 엔진에서 발생했다. 르노삼성은 문제가 불거지자 발빠르게 대응했다. 자체 조사 결과 엔진에 연료를 공급하는 연료펌프가 문제인 것으로 밝혀냈다. 이후 르노삼성은 개선된 연료펌프를 내놓고 문제 발생 차량에 대해 무상견인, 무상점검, 무상교체, 무상대차를 진행했다. 또 출고된 차량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는 물론 국토부에 리콜 계획서를 제출했다. 지난 7월 이후 판매되는 XM3는 개선된 연료펌프가 장착돼 이 문제가 해결됐다. 이미 판매된 모델 약1만6천여대는 리콜이 진행중이다.

르노삼성이 발 빠르게 문제를 인정하고 시정 조치에 나서자 소비자도 다시 XM3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이젠 시동 안 꺼져`  수출 확정 XM3..재도약 청신호
XM3 수출은 6개월 동안 우여곡절을 겪었다. 수출에 성공한 데는 부산공장에서 생산해 수출했던 꼴레오스(국내명 QM6)가 품질평가에서 높은 수준을 달성한데 있다.

XM3 수출명은 르노 '뉴 아르카나'로 결정됐다. 1.3L 가솔린 터보를 기본으로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모델도 수출한다. 수출 대상 국가는 유럽(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 독일 등)과 칠레, 일본, 호주 등이다.

`이젠 시동 안 꺼져`  수출 확정 XM3..재도약 청신호
아르카나 수출 물량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연말 아니면 내년 초 물량을 배정 받을 것으로 알려진다. 부산공장의연간 생산 능력은 24만대 수준이다. 현재 로그 생산 중단과 내수 판매 감소로 가동률이 50% 아래로 급감한 상태다. 아르카나 수출 확정으로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