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젊은층 타깃' G70 출시..제네시스, 고급차시장 독주체제 갖춰

2020.10.20 18:07 | 이승현 기자 eyes@

`젊은층 타깃` G70 출시..제네시스, 고급차시장 독주체제 갖춰
제네시스 더 뉴 G70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수입차 브랜드들이 주도하던 고급차 시장을 국내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점령했다. 올해 출시된 GV80과 G80이 큰 인기를 끈데 이어 브랜드 라인업의 막내격인 G70 부분변경 모델을 출시하며 독주 체제를 갖췄다.

제네시스는 20일 중형 스포츠 세단 ‘더 뉴 G70’의 주요 사양과 가격을 공개했다.

지난 2017년 출시된 G70의 첫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중 가장 합리적인 가격으로 젊은 층을 주요 고객층으로 하고 있다.

스포티한 매력이 장점으로 ‘더 뉴 G70’은 모든 모델에 누구나 별도의 변속 조작 없이도 카레이서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주행 모드 ‘스포츠+(스포츠 플러스)’를 새롭게 적용했다.

또 정차시 ISG 시스템(정차중 엔진 정지 기능)을 비활성화시키고, 가솔린 모델의 경우 정차중에도 높은 출력을 낼 수 있는 RPM 대역을 유지해 재출발시 민첩한 출발을 가능하게 한다.

가격은 △2.0 터보 4035만원 △2.2 디젤 4359만원 △3.3 터보 4585만원이다(개별소비세 3.5% 기준).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한 더 뉴 G70의 탄생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브랜드 정체성이 한층 강화됐다”며 “기존 고객들이 만족했던 상품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안전 및 편의사양을 더해 고객을 더욱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네시스는 더 뉴 G70 출시로 시장지배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됐다. 제네시스는 올해 출시한 GV80과 G80의 인기에 힘입어 국내 고급차 시장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지난 1월 출시된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은 1~9월까지 총 2만4774대 판매됐고, 3월 3세대 모델이 출시된 G80은 같은 기간 3만9133대가 판매됐다. 신차 출시 이후 4~9월까지 월평균 6000대씩 판매되고 있는 G80은 지금 추이라면 올해 전체 판매량에서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로 국내 베스트셀링카 10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자동차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제네시스의 올 1~9월 국내 판매량은 7만7358대로 벤츠(5만3571대)와 BMW(4만1773대)를 크게 앞섰다. 제네시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3.5% 증가한 반면 같은 기간 벤츠는 2.4% 감소했고, BMW는 38% 증가했다.

업계 관계자는 ”올 한해 신차 출시 등으로 제네시스가 국내 고급차 시장의 선두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게 됐다“며 ”젊은 층을 주타깃으로 하고 있는 G70 출시와 함께 연말께 GV70까지 출시되면 더욱 시장 경쟁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