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한국지엠 노조 지부장 "2019년 임단협 아쉽지만 불가피한 선택"

2020.03.26 14:45 | 송승현 기자 dindibug@

한국지엠 노조 지부장 `2019년 임단협 아쉽지만 불가피한 선택`
김성갑 전국금속노조 한국지엠지부 지부장이 지난 2월 6일 오후 인천시 부평구 한국지엠 부평공장 복지회관에서 열린 ‘한국지엠 정상화를 위한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송승현 기자] 한국지엠 노사가 2019년 임금교섭에 대한 잠정합의안을 도출한 가운데 한국지엠 노동조합 지부장이 “다음 협상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김성갑 금속노조 한국지엠 지부장은 26일 지부장 성명서를 통해 “새로운 투쟁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2019년 투쟁의 터널을 반드시 벗어나야 하기에 지부장으로서 잠정합의라는 결단을 내릴 수밖에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한국지엠은 전날 노사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합의안은 △노사 상생을 위한 차량 인센티브 프로그램 △2018년 임단협 합의 기조에 따른 임금 동결 및 성과급 미지급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김 지부장은 “이번 2019 임단협 잠정합의가 조합원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함을 잘 안다”며 “이에 아쉬움을 뒤로하고 지금부터는 현장조직력을 새롭게 다지고 강한 투쟁대오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앞에는 코로나19가 초래한 불확실한 상황에도 맞서야 한다. 코로나19의 공포는 개인의 건강을 위협하고, 기업환경마저 바꿔 놓았다”며 “한국지엠도 코로나의 공포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이번 잠정합의가 불가피함을 호소했다.

한국지엠 노조는 오는 27일 확대간부합동회의를 개최해 잠정합의안을 보고한 뒤 오는 30~31일 잠정합의안 찬반투표를 실시한다.

이와 관련 김 지부장은 “부족하고 아쉬운 잠정합의안이지만 조합원들에게 동의 여부를 묻고자 한다”며 “2019년 임단협을 신속히 마무리하고 2020년 임단협 승리의 길로 나아가자”고 독려했다.

한편 한국지엠 노사는 지난해 10월 10일 중단됐던 2019년 임금협상을 재개했고, 이후 지난 25일 잠정합의안 도출까지 총 5차례의 교섭을 가졌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