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코로나 불황도 피해가는 수입차…4개월 연속 ‘질주’(종합)

2020.06.03 16:27 | 이소현 기자 atoz@

코로나 불황도 피해가는 수입차…4개월 연속 ‘질주’(종합)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수입차는 불경기도 피해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도 지난달 두자릿수 성장세를 유지하며 질주를 이어갔다. 메르세데스-벤츠 등의 ‘배출가스’ 불법 조작 논란과 닛산과 인피니티의 한국시장 철수 결정 등 부정적인 이슈에도 국내 수입차 시장은 올해 들어 4개월 연속 성장세를 보여 ‘코로나19 무풍지대’의 저력을 보였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5월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 대수가 2만3272대로, 작년 같은 달(1만9548대)보다 19.1%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전달(2만2945대)과 비교해도 1.4% 증가했다. 3개월 연속 ‘월 2만대’를 넘어섰으며, 올해 들어 사상 최대 기록이다.

메르세데스-벤츠는 5월에 6551대가 팔리며 작년 같은 달보다 7.5% 증가해 1위 자리를 지켰다. 5월에 가장 많이 팔린 모델도 벤츠가 싹쓸이했다. 올 하반기 부분변경 모델 출시를 앞둔 E클래스가 주인공으로 1위 E300 4매틱(1014대), 2위 E250(797대)순이다.

2위 BMW는 4907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무려 45.0% 증가했다. 이어 ‘디젤게이트’ 여파로 작년 ‘개점휴업’했던 아우디(2178대)와 폭스바겐(1217대)의 선전으로 상위 4위권은 모두 독일 브랜드가 차지했다. 특히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는 올해만 총 3995대가 팔려 누적판매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 불황도 피해가는 수입차…4개월 연속 ‘질주’(종합)
폭스바겐 티구안(사진=폭스바겐코리아)
또 쉐보레(1145대), 볼보(1096대), 포르쉐(1037대), 미니(1004대)도 선전해 전달보다 월 1000대를 넘어선 브랜드는 총 8개로 전달보다 1개 늘었다. 볼보와 포르쉐는 각각 3개월, 2개월 연속 월 1000대를 넘어섰다.

국가별로는 쉐보레의 수입차협회 가입으로 미국 브랜드가 작년 같은 달 대비 58.0% 증가했고, 독일(53.4%)을 포함한 유럽 브랜드는 40.7% 증가했다.

반면 작년 불매운동 여파로 최근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일본 브랜드는 작년 같은 달보다 62.1% 급감했다. 렉서스가 727대로 작년 같은 달보다 49.2% 감소했다. 도요타 485대(-61.8%), 닛산 228대 (-23.7%), 혼다 169대(-86.0%), 인피니티 63대(-69.4%) 등도 줄줄이 판매량이 급감했다. 그나마 신차 출시 등으로 전달보다 렉서스는 57.7% 늘었고, 도요타는 57.0% 증가했다. 지속적인 판매 악화에 닛산과 인피니티 브랜드는 한국 진출 16년 만인 올해 말 한국 시장에서 철수할 예정이다. 이로써 5개였던 일본 브랜드는 3개로 줄어들게 된다.

코로나 불황도 피해가는 수입차…4개월 연속 ‘질주’(종합)
닛산 알티마(사진=한국닛산)
초고가 브랜드도 호황을 누렸다. 람보르기니는 31대 팔려 작년 같은 달(5대)과 비교해 520.0% 급증했다. 롤스로이스(17대)와 벤틀리(15대)도 각각 작년 같은 달보다 41.7%, 114.3% 증가했다.

임한규 협회 부회장은 “일부 브랜드의 신차 효과와 프로모션 등으로 전월 대비 소폭 증가했다”고 말했다.

물량 확보만 받쳐 준다면 올해 수입차 시장은 더욱 질주할 전망이다. 다음 달부터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는 70%에서 30%로 줄지만, 100만원 한도가 사라져 출고가 6700만원 이상인 차를 사면 추가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경기 침체가 계속되는 상황에도 신차와 개소세 인하 효과를 톡톡히 누린 수입차 시장의 성장세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