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한국GM 노조 75% 파업 찬성

2019.06.20 19:18 | 이소현 기자 atoz@

한국GM 노조 75% 파업 찬성
인천시 부평 한국 GM 공장.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한국GM 노동조합이 올해 임금협상 단체교섭과 관련한 쟁의행위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해 74.9%의 찬성률로 가결시켰다. 이로써 중앙노동위원회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릴 경우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에 나설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하게 된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지난 19~20일 전체 조합원 8055여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6037명이 찬성했다고 20일 밝혔다.

투표율은 84.9%로 집계됐으며, 반대한 조합원은 785명에 그쳤다. 공장별로는 인천 부평공장의 찬성률이 79.1%로 가장 높았으며, 군산공장의 찬성률은 48.9%로 가장 낮았다.

이번 찬반투표에서 조합원 과반이 쟁의행위에 찬성함에 따라 노조는 중앙노동위원회의 쟁의 조정 결과에 따라 합법적으로 파업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앞서 한국GM 노조는 13일 중노위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했다. 중노위는 노사 간 조정이 이뤄지지 않으면 오는 23일께 조정 중지 또는 행정지도 결정을 내릴 예정이다.

만약 중노위가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 이번 투표에서 쟁의행위 찬성을 이끌어낸 노조는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게 된다. 한국GM 노조는 중노위의 결정이 나온 뒤 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향후 투쟁 방식과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국GM 노조는 올해 임단협에 기본급 12만3526원 인상, 정년 연장, 연차휴가 통상임금의 150%로 상향 등과 함께 조합원 1인당 월 50ℓ 운전보조금 지급, 자사 차량 구입 할인 혜택 21~27% 등 경영정상화를 목표로 축소한 복지 혜택의 원상복구를 요구했다.

그러나 사측은 교섭장의 안전성을 이유로 지난달 30일 계획됐던 단체 교섭에 불참했으며, 이후 교섭은 6차례나 무산됐다.

한국GM은 지난해 군산공장을 폐쇄하고, 6000억원의 손실을 기록했으며, 최근 사무직을 대상으로 구조조정을 진행하고 있다. 노조마저 파업에 돌입할 경우 경영정상화가 난항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