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포르쉐, 3D프린팅 기술로 엔진 피스톤 만든다

2020.07.14 10:10 | 이승현 기자 eyes@

포르쉐, 3D프린팅 기술로 엔진 피스톤 만든다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된 911 GT2 RS 피스톤 (사진=포르쉐 제공)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포르쉐 AG는 911 GT2 RS의 고성능 엔진에 적용되는 고강도 피스톤을 3D 프린팅 기술로 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포르쉐는 말레, 트럼프와의 협력을 통해 고강도 부품 제작에 적층 제조 공정을 사용하는 혁신을 통해, 프로토타입 구조물부터 클래식 스포츠카 부품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3D 프린팅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3D 프린팅 기술은 피스톤에 작용하는 부하를 최적화할 수 있는 구조로 제작할 수 있도록 해, 단조 생산 방식의 피스톤에 비해 10% 이상의 무게 절감 효과를 가진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기존 방식으로는 제작할 수 없던 피스톤 크라운에 쿨링 덕트를 통합 형태로도 만들 수 있다.

포르쉐 첨단 드라이브 개발 부서의 프랭크 이킨저는 “새롭고 가벼운 피스톤 덕분에 엔진 속도는 증가하고, 피스톤의 온도 부하가 낮아지며, 연소는 최적화된다”며 “결과적으로 30마력(PS) 증가한 730마력(PS)의 최고 출력과 더욱 향상된 효율성을 발휘한다”고 강조했다.

3D 프린팅 기술은 별도의 성형 및 주형 툴을 제작할 필요 없이, 구성 부품을 층층이 쌓아 올려 만드는 제작 원리를 기반으로 한다. 어떤 기하학적 형태도 구현 가능하며, 컴퓨터에서 직접 설계 데이터를 공급 받을 수도 있다. 적층 제조 공정은 인공지능(AI)에 의해 설계 및 최적화되는 구조물 생산에도 이상적이다.

911 GT2 RS의 피스톤은 레이저 금속 용융 공정을 통해 고순도 금속 분말로 제조된다. 레이저 빔은 구성 부품 윤곽에 따라 분말 표면에 열을 가하고 녹이게 된다.

포르쉐는 이미 다양한 분야에 적층 제조 공정을 적용해,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지난 5월부터 3D 프린팅 바디 폼 풀 버킷 시트를 911과 718 파생 모델에서 이용하고 있으며, 시트 중앙 부분인 시트 및 등받이 쿠션을 부분적으로 3D 프린터로 생산하고 있다.

포르쉐 클래식 역시 적층 제조 공정으로 이전에는 구현할 수 없었던 플라스틱, 강철 및 합금 부품을 재생산했다. 대표적으로 포르쉐 959 클러치의 릴리즈 레버가 3D 프린터로 제작되며, 포르쉐 클래식 모델을 위해 약 20종의 재생산 부품이 적층 제조 공정으로 만들어진다. 새로운 적층 제조 공정은 기술적, 경제적 효용성이 높고, 모터 스포츠뿐 아니라 특수 생산 및 소규모 생산에도 적합하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