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기아차 소하리공장, 21일 오전까지 가동중단 연장

2020.09.20 21:47 | 김재은 기자 aladin@

기아차 소하리공장, 21일 오전까지 가동중단 연장
(사진=뉴시스)
[이데일리 김재은 기자] 기아자동차(000270) 광명 소하리공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영증 집단 발병으로 인한 가동중단 기간을 21일 오전까지로 연장했다.

기아차는 소하리 공장 확진자 추이를 보면서 21일 오후에 재가동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지난 18일 기아차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함에 따라 주말까지 광명 소하리공장을 닫기로 결정한 바 있다.

현재까지 소하리 공장 직원 확진자는 11명이고, 가족 등을 포함하면 총 18명이다.

소하리공장은 지난 16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2공장이 가동을 중단한데 이어 17일에는 직원 확진자가 9명으로 늘어나면서 1공장까지 가동을 중단했다.

기아차 소하리공장은 6000여명이 근무하면서 연간 32만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

특히 1공장은 스팅어, K9, 카니발 등 내수 판매에 중요한 인기모델을 생산하고 있어 가동중단 우려가 적지 않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