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차 N]①고성능 N의 질주..i30 N 판매 목표 초과 달성

2018.10.05 09:00 | 피용익 기자 yoniki@

[파리=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현대자동차 고성능 ‘N’이 유럽 시장을 질주하고 있다. 현지 자동차 업계는 현대차 N의 예사롭지 않은 돌풍을 주시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현대차(005380)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유럽에 출시된 고성능 N의 첫번째 모델 i30 N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총 3771대가 판매되며 올해 목표치(2800대)를 일찌감치 초과 달성했다.

이같은 추세라면 올해 잡았던 목표의 2배 이상의 판매도 가능할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BMW M, 벤츠 AMG 등으로 상징되는 고성능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i30 N의 성과는 특히 주목할만 하다.

독일에서 공식 출시 전인 지난해 7월 진행한 100대 한정 판매는 이틀 만에 완판됐으며, 주문 시 3개월을 기다려야 될 정도로 독일 소비자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또한 독일에서만 8월 누계로 2193대가 판매돼 전체 i30 N 유럽 판매의 58%를 기록하며 ‘고속주행’을 이어가고 있다. 8월에는 389대로 월간 최다 판매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N의 이같은 판매 실적은 애초 시장이 기대했던 수준을 뛰어넘었다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현대차 관계자는 “BMW, 벤츠, 아우디 등 전통의 독일 브랜드들이 다양한 고성능 모델을 선보이며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유럽 시장에서 소비자들로부터 선택받았다는 것은 뛰어난 상품성과 기술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한국과 북미 시장을 겨냥해 개발된 고성능 N의 두번째 모델 벨로스터 N도 순항 중이다.

국내에서 7월부터 판매되기 시작한 벨로스터 N은 2개월간 525대가 판매됐으며, 특히 8월에는 444대로 전체 벨로스터 판매(681대)의 65%를 차지했다.

호주 등을 포함한 글로벌 시장 판매 또한 8월까지 4122대를 기록하며 올해 판매목표 3300대를 훌쩍 넘어선지 오래다.

N의 성공 가능성을 확인한 현대차는 벨로스터 N을 4분기 미국 시장에 출시할 예정이다. 파리모터쇼에서는 i30 패스트백 N을 최초로 공개하며 제품군을 다양화했다.

현대차는 아울러 일반 모델에서도 고성능 N의 감성을 느낄 수 있도록 디자인과 주행성능에서 스포티함을 향상시킨 ‘N 라인’ 트림을 출시하는 등 더 많은 고객을 대상으로 N에 대한 선택권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현대차 N]①고성능 N의 질주..i30 N 판매 목표 초과 달성
현대차 i30 패스트백 N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슈퍼레이스 챔...
  • 2018 서울 오토살롱...
  • CJ대한통운 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