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車 사상 최대 내수판매 분위기, 이달에도 이어갈까

2020.07.05 15:37 | 이승현 기자 eyes@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도 내수시장에서 지난달 17만 6468대를 판매하며 역대 최대 판매기록을 달성한 국내 완성차 5개사가 이같은 기록을 이달에도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결론부터 얘기하면 지난달과 같은 성과를 지속하긴 어려울 가능성이 높다. 다만 전년 7월보다는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車 사상 최대 내수판매 분위기, 이달에도 이어갈까
5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5개사는 일제히 올 들어 월간 기준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두자릿수 이상 성장했다. 17만 6468대 판매 기록은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통계를 작성한 1991년 이후 최대 기록이다.

이처럼 내수 판매가 최고 기록을 달성한 데에는 지난달로 개별소비세 70% 인하 혜택이 끝나면서 막차를 타려는 소비자들이 차 구매를 서둘렀기 때문이다.

따라서 개소세 인하폭이 30% 줄어든 이달부터는 상대적으로 판매가 감소할 가능성이 높다. 과거에도 세금 혜택이 시작되는 첫달과 끝나는 마지막달 판매가 급증해 왔다. 다시 말해 차를 살 사람들이 6월에 많이 차를 구매했기 때문에 7월엔 상대적으로 차 구매에 나설 소비자가 별로 없다는 얘기다.

완성차 업체들은 예상되는 판매감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7월 다양한 프로모션에 나선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중소벤처기업부 등 정부차원에서 소비진작을 위해 진행하는 ‘대한민국 동행세일’에 자동차업체들이 동참하는 것이다. 현대차는 약 1만여대를 대상으로 최소 3%에서 최대 10%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또 이번에 출시한 ‘더 뉴 싼타페’ 계약 고객 선착순 1만명을 대상으로 계약금 20만원을 지원한다. 기아차는 K3, 스포티지 니로 하이브리드, 카니발 등 10개 차종에 대해 최대 10% 할인 혜택 또는 36개월 1% 저금리 할부 혜택을 선착순 5000명에게 제공한다. 르노삼성도 주력차종인 XM3 할부 구매 고객에게 최대 36개월간 3.5%, 최대 72개월간 3.9% 저금리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車 사상 최대 내수판매 분위기, 이달에도 이어갈까


개소세 인하폭이 줄어든 만큼을 보전하는 행사도 진행된다. 한국지엠은 말리부 70만원, 트랙스 60만원, 이쿼녹스 70만원, 트래버스 80만원 등을 할인한다. 쌍용차도 G4 렉스턴과 코란도, 티볼리 등 SUV 전 모델을 대상으로 개소세 부담을 덜어주는 최대 150만원 할인을 제공한다.

지난달 최대 판매의 동력이 된 신차 효과는 이달에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각 사들은 하반기에도 주력 신차 출시 계획을 내놓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달 30일 주력 SUV 싼타페 부분변경 모델을 2년 만에 출시했다. ‘더 뉴 싼타페’는 신차급으로 바뀐 외관과 안전 성능 등을 앞세워 흥행몰이에 나설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차는 싼타페에 이어 신형 투싼과 제네시스 GV70을 하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르노삼성은 이달 주력 중형 세단인 SM6 부분변경 모델을 내놓고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SM6는 르노삼성의 세단 라인을 판매를 책임져온 모델로 회사 측이 하반기 성과를 위해 사활을 걸고 있는 제품이다 .

이밖에도 기아차는 신형 카니발을, 쌍용차는 G4 렉스턴 부분변경과 티볼리 에어 재출시 등 신제품 출시를 준비 중이다.

업계 관계자는 “7월은 6월만큼 차가 판매되기 쉽지 않겠지만 다야한 프로모션과 주력 신차 출시 등으로 판매실적이 큰 폭으로 꺾이진 않을 것”이라며 “6월보다는 줄겠지만 지난해 7월보다는 늘어난 실적으로 기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7월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 실적은 13만 1135대였다.

車 사상 최대 내수판매 분위기, 이달에도 이어갈까
현대자동차가 2년만에 출시한 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싼타페’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