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2019.08.10 06:05 | 이소현 기자 atoz@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토요타 뉴 제너레이션 RAV4 (사진=토요타 코리아)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제 차가 혹시나 테러당할 수도 있어 보험 차원에서 했어요.”

토요타 SUV RAV4 차주 A씨는 10일 “일본 브랜드에 대한 요즘 사회적 분위기가 워낙 안 좋다”며 토요타 엠블럼을 좋아하던 모양으로 교체했다고 이같이 말했다.

차량에서 엠블럼은 제조 회사명이나 차의 이름 등을 디자인해 마크로 만든 것을 의미한다. 차량 마니아들 사이에서 개성을 드러내는 용도로 엠블럼을 변경하는 일이 왕왕 있었는데 일본 브랜드 불매 여파에 궁여지책으로 엠블럼 변경을 선택하는 일본차 소유주가 늘고 있는 분위기다.

실제 토요타, 렉서스, 닛산, 인피니티, 혼다 등 국내에서 판매하는 5개 일본 브랜드 차주들이 활동하는 동호회를 중심으로 엠블럼 교체를 인증하는 게시글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닛산 알티마 차주 B씨는 “일본차라서 테러당할까 봐 엠블럼을 임시방편으로 테이프로 붙여놨다”고 말했다. 토요타 캠리 차주 C씨는 “분위기가 험악해 뗐다가 붙일 수 있는 엠블럼을 장만했다”며 “이미 일본차를 구매해 어쩔 수 없지 않으냐”고 말했다.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일본차 엠블럼 토요타(왼쪽부터), 렉서스, 닛산, 인피니티, 혼다(사진=각사)
◇일본차, 신차 판매 줄고 중고차 매물 늘어

일본차 수난시대다. 일본차 차주들은 테러 위협에 노출 되는 등 일본 브랜드 불매 운동이 과열되면서다. 일본 브랜드 불매 여파에 최근 일본차 가치는 뚝뚝 떨어지고 있다. 사겠다는 사람은 줄고, 중고차 시장에 팔겠다는 사람은 늘고 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일본차 5개사 브랜드의 7월 신차등록 대수가 2674대로 6월(3946대)에 비해 32.2% 줄었다. 지난해 같은 기간(3229대)과 비교하면 17.2% 감소했다. 토요타, 렉서스, 혼다, 닛산, 인피니티 등 5개 일본 브랜드 판매량이 전월 대비 일제히 감소한 것.

지난달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 5개 일본 브랜드 점유율은 13.8%로 전월(20.4%)과 비교해 10%대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15.7%)과 비교해도 줄었다.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일본 브랜드 7월 판매 현황(자료=한국수입자동차협회)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과 비교하면 렉서스를 제외한 4개 브랜드 판매가 감소했다. △토요타 31.9% △혼다 33.5% △닛산 35.0% △인피니티 19.6% 순이다. 렉서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판매량은 32.5% 늘었지만, 올해 들어 처음으로 ‘월 1000대’ 판매량은 무너졌다. 렉서스는 1월(1533대), 2월(1283대), 3월(1371대), 4월(1452대), 5월(1431대), 6월(1302대) 등으로 매월 1000대 이상 꾸준히 팔았다.

중고차 시장에서도 일본차 홀대 분위기는 감지되고 있다. 일본차를 팔려는 사람은 늘었지만, 구매하려는 소비자 관심은 줄어든 것.

SK엔카 직영 중고차 플랫폼인 SK엔카닷컴은 7월 한 달간 일본 차에 대한 조회 수가 전월 대비 평균 18.1% 줄었다고 밝혔다. 반면 SK엔카닷컴의 5개 일본 브랜드 차량의 전월 대비 신규 등록 대수(중고차 매물) 증감률을 집계한 결과 평균 28.4%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일본차 중고차 매물 현황(자료=SK엔카닷컴)
◇일본차, 구매 심리 악화에 ‘판촉강화’

일본 수출 규제 여파로 불매 운동이 확산하자 잘나가던 일본차 판매에 급제동이 걸렸다. 한 일본 수입차 브랜드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특성상 현재 계약이 이뤄져야 2~3개월 뒤 인도받을 수 있는데 현재 계약률이 눈에 띄게 줄었다. 앞으로가 더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할인 판매에 인색했던 일본차 브랜드도 판촉 강화에 나섰다. 일본차로 대표되는 토요타는 캠리 가솔린 모델과 뉴 프리우스, 프리우스 프라임, 시에나 등을 구매하는 고객에 모델에 따라 주유권 50만~400만원을 제공한다. 금융혜택도 강화해 주력 모델인 라브4와 캠리 하이브리드 고객에게 저금리 운용리스 프로그램과 신차교환 할부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할인 프로모션이 드물었던 렉서스도 할인카드를 꺼내 들었다. 신차 비교 견적 구매 플랫폼 겟차에 따르면 렉서스의 주력모델 ES300h는 지난달 공식 할인이 50만원 수준이었지만 이달엔 80만원으로 올랐다. UX250h도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할인액을 2배 이상 늘렸다.

일본車 수난시대…눈총 받는 차주들 엠블럼 교체까지
렉서스 ES300h(사진=렉서스 코리아)
한편, 독일차가 독식했던 수입차 시장에서 2016년 ‘디젤 게이트’ 이후 일본차는 대안으로 떠올랐다. 일본차는 하이브리드 기술을 중심으로 국내에서 꾸준히 판매량을 늘렸다. 일본차는 지난해 4만5253대, 2017년 4만3582대로 연간 4만대 규모로 판매했다. 올 1~7월 누적 판매량은 2만6156대로 전년 동기 대비 6.7% 늘었다. 점유율도 20.3%로 전년 동기(15.3%) 대비 5%포인트 늘었다. 올해 수입차 구매자 10명 중 2명은 일본차를 선택한 셈이다.

반면 일본에서 한국차 판매는 저조하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발간한 2018년 한국의 자동차산업 통계를 보면 일본에 수출한 한국차는 지난해 97대에 불과했다. 주로 현대차 대형버스인 유니버스 등으로 2014년 321대, 2015년 275대, 2016년 371대, 2017년 250대 등 수백대 수준이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