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차, 신형 쏘나타 터보에 들어갈 CVVD 엔진 美서도 생산

2019.07.19 20:47 | 이성웅 기자 saintlee@

현대차, 신형 쏘나타 터보에 들어갈 CVVD 엔진 美서도 생산
지난 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신기술 미디어 설명회에서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기술에 대한 아이디어를 최초로 제시해 개발을 이끈 하경표 가솔린엔진2리서치랩의 연구위원이 3일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현대차가 오는 10월 미국에서 출시할 신차에 들어갈 신형 엔진을 미국 현지에서 생산한다.

현대차는 엔진효율을 높이는 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CVVD, Continuously Variable Valve Duration) 기술이 적용된 ‘스마트스트림 G1.6 T-GDi’ 엔진을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도 생산한다고 19일 밝혔다.

CVVD는 엔진 작동상태에 따라 벨브 열림 시간을 조절하는 기술이다. 앞서 현대·기아차는 해당 기술을 공개하며 133년 가솔린 내연기관 역사에서 한 획을 긋는 일이라 자평한 바 있다.

신형 엔진은 오는 8월 국내에 출시할 신형 쏘나타 터보 1.6 모델에 처음 탑재된다. 이 모델은 미국서 10월 중순께 출시 예정이다.

신형 엔진은 국내선 현대차 울산 공장과 기아차 화성 공장에서 만든다. 해외에선 미국 앨라배마 공장이 유일하다.

자동차업계에선 이번 결정이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보호무역 주의에 대응하고 물류비용을 절감하기 위한 조치로 보고 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