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한국GM 협력업체 “30만 근로자에 재앙”…노조에 절규

2018.04.16 14:23 | 노재웅 기자 ripbird@

한국GM 협력업체 “30만 근로자에 재앙”…노조에 절규
‘한국GM 노동조합원께 드리는 호소문’. 한국GM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법정관리 시한으로 정한 20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한국GM 협력업체들이 절규에 가까운 호소문을 작성해 한국GM 직원들을 직접 찾아 나선다.

한국GM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16일 ‘한국GM 노동조합원께 드리는 호소문’을 공개하고, 이를 다음날 오전 6시30분부터 한국GM 직원들에게 일일이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호소문을 통해 “한국GM이 법정관리로 갈 수 있다는 기사와 기존 물량 중국 이전이라는 재앙 같은 기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자금지원도 할 수 없다고 하며, 한국GM이 생산하는 차는 팔리지도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우리에겐 시간이 없다. 결코 협상을 위한 엄살이 아니며, 즉각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우리는 모두 죽는다”고 강조했다.

또 “이 재앙을 막을 수 있는 건 바로 여러분(노조)”이라며 “협력업체 30만 근로자들이 직장을 잃고 고통에 시달리지 않도록 재앙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비대위는 마지막으로 “조기협상을 끝내고 여러분의 후배와 자식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물려주는 훌륭한 선배가 되어 달라”며 “다같이 살아서 더 많은 것을 얻어내는 현명함을 보여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한국GM 노사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인천시 부평구 부평공장 대회의실에서 제8차 임단협 교섭을 재개했다. 한국GM은 현재 법정관리 신청과 관련한 실무 작업을 준비하고 있어 이날 임단협 교섭 방향에 따라 향후 사측 행보가 달라질 전망이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