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광주형 일자리 재시동 걸려면…“기업 수익 우선·노조 몽니 해결”

2018.12.06 16:20 | 이소현 기자 atoz@

광주형 일자리 재시동 걸려면…“기업 수익 우선·노조 몽니 해결”
현대자동차 노조는 6일 광주형 일자리에 반대해 부분파업에 돌입했다. 울산 북구 현대차 울산공장 오전 출근조 노동자들이 평소보다 2시간 이른 오후 1시 30분께 일손을 놓고 명촌정문을 통해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좌초 위기에 놓인 ‘광주형 일자리’가 재시동을 걸기 위해서는 노사 대립을 벗어나야 성공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전언이다. 이를 위해서는 광주시와 정부가 총대를 메고 노동계를 적극 설득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올해 국내 자동차 생산이 400만대 이하로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이고, 현대차는 지난 3분기 ‘실적 쇼크’를 겪는 등 한국 자동차 산업의 위기 속에 투자 타당성이 불분명한 사업에 현대차가 대승적으로 나설 이유가 전혀 없기 때문이다.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기획에 참여한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 교수는 “광주형 일자리 협약에서 ‘임단협 5년 유예’ 조항이 논란인데 이를 보장하지 않으면 현대차가 참여할 이유가 없다”며 “광주시와 정부가 나서서 강성 노동계를 적극적으로 설득하고 해결해야한다”고 했다.

실제 현대차가 광주형 일자리에 참여하게 된 것은 수익성이 낮은 경형 SUV를 생산하기 위해서 안정적으로 저렴하게 생산한 제품을 공급하기 위해서였다. 임단협 5년 유예 조항이 사라진다면 매년 임금인상에 따라 생산 비용이 오를 것이 분명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도 “광주형 일자리는 정부가 국정과제로 채택하고, 광주시가 적극적으로 요청해 시작된 사업으로 노사 문제 등은 광주시와 정부 차원에서 선결돼야한다”고 했다.

특히 노사상생을 통해 임금을 줄이고 고용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설계된 광주형 일자리의 본래 취지를 잊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용진 한국자동차산업학회장은 “광주형 일자리가 성공적으로 론칭하면 자동차 산업에 롤모델이 될 수 있다”며 “임금을 낮추고 생산 효율성을 높여 경쟁력을 갖춰야하는 공장인데 노동계의 무리한 요구는 기존 고비용·저효율 공장과 다를 게 없다”고 했다.

경영계는 기업의 수익성이 무엇보다 우선돼야 광주형 일자리는 지속가능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실제 광주형 일자리가 벤치마팅한 독일 ‘아우토 5000’은 경영난에 빠진 폭스바겐이, 미국 ‘새턴 프로젝트’는 일본차에 밀린 GM이 노사와 협의하고 주도해 성공했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기업은 수익성을 최우선으로 둬야 주주들에게도 책임을 다할 수 있다”며 “표심에 취약한 지자체에서 주도하는 사업은 지속가능성을 담보할 수 없기에 기업이 수익을 낼 수 있는 구조에 맞춰야 한다”고 지적했다.

불법도 개의치 않는 노조의 실력행사도 중단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현대차와 기아차 노조원 8만여명은 6일 광주형 일자리 협약의 조인식이 무산됐지만, 경고성 차원에서 총 4시간씩 파업에 돌입했다.

경총 관계자는 “우리 경제 양대 축 중 하나인 자동차 산업이 내리막을 걷고 있는 절박한 상황에서 현대·기아차 노조는 불법 파업에 나섰다”며 “최근 노조원의 임원 집단폭행, 사무실 불법점거 등 불법을 앞세워 자신들의 주장을 관철하려는 것에 대해 기업들은 공포감마저 느끼고 있다”고 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슈퍼레이스 챔...
  • 2018 서울 오토살롱...
  • CJ대한통운 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