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최평규 S&T 회장, 창업 38년 맞아 “근자필성, 계속 도전하자"

2017.09.13 14:54 | 신정은 기자 hao1221@

최평규 S&T 회장, 창업 38년 맞아 “근자필성, 계속 도전하자`
최평규 S&T그룹 회장
[이데일리 신정은 기자] 최평규 S&T그룹 회장이 창업 38주년을 맞아 전 임직원들에게 ‘도전의식’에 대한 결연한 의지를 전달했다.

최 회장은 13일 창업 38주년 기념사를 통해 “60, 70년대 국내 대기업 가운데 약 10%만이 생존해 있다. S&T 38년의 역사는 분명 우리의 자부심이고 자랑”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그러나 “기업 환경은 어려워지고 글로벌 경제 환경은 빠른 변화에 숨이 찰 정도다. 시장은 불안하고 경쟁은 더욱 치열해진다”며 “티끌만한 품질 이슈에도 고객은 사업의 뿌리를 흔드는 질책과 배상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자주국방의 일익을 담당해온 S&T의 방위산업 기술도 중대위기를 맞고 있다”며 “1세대 정밀기계기술의 명예와 38년 손끝 기술이 위협받고, 고용불안 걱정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위기에 절대 주눅 들거나 포기해서는 안 된다”며 “S&T의 강한 펀드멘털이 뼈대가 되고, 임직원들의 지치지 않는 열정이 근육이 되어 도전하고 또 도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근자필성(勤者必成)’이라는 말처럼 부지런한 사람은 반드시 성공한다”며 “지능과 능력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없으니 물러서지 않는 근성과 의지로 끊임없이 한계에 도전하자”고 전했다.

최평규 S&T 회장, 창업 38년 맞아 “근자필성, 계속 도전하자`
S&T그룹 임직원이 창업 38주년을 맞아 기념사진을 찍고있다. S&T그룹 제공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레이싱 모델 김보람...
  • 지프 랭글러 사하라와 이은혜...
  • 레이싱 모델 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