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차 '동남아판 우버' 그랩에 투자..세계 3위 차량공유시장 겨냥

2018.01.11 16:49 | 피용익 기자 yoniki@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지난해 중국 시장에서 고전한 현대자동차가 동남아시아로 눈길을 돌리고 있다. 현재 일본 업체들이 장악하고 있는 시장이다. 현대차는 현지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하는 한편,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도 신중하게 검토하고 있다. 동남아 자동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단계라는 점에서 충분히 승산이 있다는 판단에서다.

◇ ‘동남아판 우버’에 전략적 투자 결정

현대차는 11일 동남아시아 모빌리티 서비스 최대 업체인 그랩(Grab)에 상호 협력을 위한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은 2012년 설립돼 현재 동남아시아 차량 호출(카 헤일링) 서비스 시장의 75%를 점유하고 있다. 동남아 8개국 168개 도시에서 등록 운전자 230만 명이 하루 평균 350만 건을 운행하고 있다.

현대차는 그랩에 대한 투자를 계기로 그랩의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한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여 동남아 모빌리티 시장 내 입지를 다진다는 계획이다. 더 나아가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 개발 역량 및 기술을 내재화 함으로써 그룹의 새로운 성장 동력을 모색하고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는 혁신 비즈니스에서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는 발판을 마련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는 이번 투자를 시작으로 그랩 측과 앞으로의 협력 방안에 대해 지속 논의하기로 했다. 양사의 협력 논의는 싱가포르 및 동남아 지역 카 헤일링 서비스에 현대차 공급 확대 및 공동 마케팅을 비롯 ‘아이오닉EV’ 등 친환경차를 활용한 차별화된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플랫폼 개발 검토를 포함한다.

특히 친환경차를 활용한 카 헤일링 서비스는 최근 동남아시아 국가들의 친환경 정책 등과 맞물려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 제고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양사는 공동 프로젝트 수행을 통해 차량, 이용자, 주행 여건 등 각종 정보를 취합해 향후 개선된 서비스와 사양을 개발하는 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그랩 투자는 그룹의 미래 혁신 기술 분야에 대한 통합적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 설립된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가 담당했다. 지영조 본부장(부사장)은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축적된 그랩의 서비스 경쟁력과 현대자동차의 친환경차 기술 경쟁력이 결합돼 모빌리티 서비스에 혁신을 불러오게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한 모빌리티 서비스 업체들과 지속적인 협력을 모색해 전세계 공유경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중국·미국 이어 3번째 큰 모빌리티 시장

동남아는 최근 온라인과 오프라인이 결합하는 O2O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차량 공유경제 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 동남아시아 차량 공유경제 시장은 중국, 미국에 이어 세 번째로 큰 시장으로 평가된다. 하루 평균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은 약 460만 건으로, 차량 공유서비스 선진시장인 미국의 500만 건에 육박할 정도로 성장했다.

이같은 시장을 이끌고 있는 업체는 이번에 현대차가 투자를 결정한 그랩이다. 그랩은 규모 면에서 중국의 디디, 미국 우버에 이어 글로벌 차량 공유시장 3위를 차지하고 있다.

안토니 탄 그랩 최고경영자(CEO)는 “현대차를 비롯한 강력한 파트너들과의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분야 협업을 통해 그랩은 한 단계 더 성장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 인도네시아·베트남에 승용차 공장 검토

현대차(005380)는 그랩 투자를 계기로 동남아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특히 주목하고 있는 곳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이다. 인도네시아의 자동차 연간 판매량은 100만대 정도로 동남아에서 가장 많다. 베트남은 연간 30만대 가량이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은 지난 9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이 다 중요한 시장이고 들어가야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업체들이 장악을 하고 있기 때문에 오히려 차별화해서 들어가면 더 승산이 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 확실한 전략이 있으면 들어가서 (시장점유율) 25%는 바로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숫자까지 제시했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인도네시아 또는 베트남에 승용차 공장을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차는 동남아에 승용차를 생산하는 공장이 없어 현지 공략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현대차 `동남아판 우버` 그랩에 투자..세계 3위 차량공유시장 겨냥
아이오닉EV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CJ대한통운 슈...
  • 2018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