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차, 내년 ‘자동 차선변경’ 가능한 자율주행 양산차 선봬

2017.10.12 15:22 | 노재웅 기자 ripbird@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가 자동으로 차선변경이 가능한 진보된 형태의 자율주행 기술을 내년 출시할 양산차부터 선보일 예정이다.

양웅철 현대차그룹 연구개발총괄 부회장은 12일 경기 화성시 남양읍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열린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에서 고속도로 주행보조시스템(HDA)의 2단계 적용 여부에 대해 “내년 양산차부터 가능하다”고 밝혔다.

HDA 2단계는 현재 제네시스 EQ900, G80, G70, 기아자동차(000270) 스팅어 등에 적용한 HDA 시스템보다 한 단계 진보된 개념이다. 기존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차선 유지 보조 시스템은 물론, 방향지시등을 켜면 운전자가 원하는 차선으로 자동 변경을 이끌어주는 기능까지 탑재한다.

양 부회장은 “고급차에 우선 적용한 뒤 아래 등급 차량에도 차례로 확대 적용할 것”이라며 “자동 차선변경 기술이 상당히 어려운 일인데 이 기술이 활성화되면 앞으로 완전 자율주행 기술 구현에 다다를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자동 차선변경 기술이 가능해지려면 차량 측면 부근의 카메라 기술이 발달해야 한다. 이에 대해 양 부회장은 “현재 카메라 기술이 많이 진보된 상태”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이날 열린 현대·기아차 R&D 페스티벌은 연구원들이 미래 자동차 시대에 적합한 아이디어를 내놓고, 이에 대한 평가와 수상을 진행하는 행사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했으며, 올해 행사에서는 청각 장애인들을 위한 시스템을 선보인 ‘심포니’팀이 대상을 차지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