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금호타이어 임원진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2020.02.14 16:12 | 이소현 기자 atoz@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금호타이어(073240)는 전대진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이 자사주 매입을 통해 미래가치 창출과 실적회복에 나서겠다는 ‘책임경영’을 선언했다고 14일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전자공시를 통해 전대진 사장이 지난 7일 자사주 1만주를 사들였다고 밝혔다. 또 김상엽 영업마케팅본부장도 자사주 7000주를 사들인 데 이어 주요임원들이 자사주 매입에 동참하고 있어 관련 공시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호타이어는 주요임원들의 자사주 매입은 실적개선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자 주가 방어에 대한 적극적인 행동 실천으로 책임경영에 강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호타이어는 그동안 매각 이슈로 2016년 4분기 이후 영업손실을 겪어었으나 2018년 더블스타의 투자유치를 기점으로 실적 반등의 기반을 닦았다. 지속적인 경영정상화 과정을 통해 지난해 2분기에 10분기 만에 흑자전환을 달성했고 이후 3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해 2019년 연간실적 역시 흑자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실제 금호타이어는 지난해부터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소형 SUV 기아 셀토스의 신차용타이어(OE) 전량 공급과 최근 최초로 아우디에 OE 공급을 시작하는 등 영업 성과를 올렸다. 또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불황에도 2018년부터 내수시장 1위를 꾸준히 지켜내면서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강조했다.

그러나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전반적인 부침과 미·이란 충돌, 코로나 19 사태 등 대외 악재로 인해 금호타이어 주가는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에 금호타이어 임원진은 주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자 실적개선에 대한 확신을 바탕으로 자사주 매입이라는 적극적인 책임경영 실천을 통해 주가 방어에 나서게 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올해는 금호타이어가 창립 60주년을 맞는 해로써 전 임직원이 매출 확대를 통한 실질적인 영업이익 달성의 원년으로 삼을 계획이다. 올해는 경영정상화를 넘어 본격적인 재도약에 나설 계획이라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점이다. 그만큼 임원진들의 실적 개선에 대한 의지와 자신감이 이번 자사주 매입에 강하게 투영됐다고 볼 수 있다.

금호타이어는 관계자는 “금호타이어는 지속적인 경영정상화를 통해 지난해 2분기부터 흑자를 유지해오고 있음에도 최근 대외 악재 탓에 주가가 과도하게 하락했고 이로 인해 주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었다”며 “전대진 사장을 필두로 임원들은 경영진으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주가 방어에 도움이 되고자 자사주를 매입했고 앞으로도 금호타이어의 주가가 실적 개선에 따른 합당한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방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금호타이어 임원진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