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르노 “운전자가 완전히 해방된 자율주행 2023년 가능할 것”

2017.09.13 12:57 | 김보경 기자 bkkim@

르노 “운전자가 완전히 해방된 자율주행 2023년 가능할 것”
12일(현지시간) 프랑크프르트모터쇼 르노 부스에 마련된 미래형 주택에 콘셉트카 심비오즈가 들어가 공간을 공유하고 있는 모습. 김보경 기자
[프랑크푸르트(독일)=이데일리 김보경 기자] 12일(현지시간) 개막한 프랑크푸르트모터쇼에서도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들은 저마다 한 단계 더 발전한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특히 르노는 자동차와 집이 연결돼 공간과 에너지를 공유하는 콘셉트카 ‘심비오즈(SYMBIOZ)’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르노는 부스에 부스 내에 길이 21m, 높이 7m, 폭 8m로, 총 바닥면적이 약 120㎡의 ‘미래형 주택’을 설치했다. 자동차와 집이 공간을 공유하는 설치물이다. 운전자와 탑승자 모두가 심비오즈에 타면 마치 편안한 집처럼 실내를 즐길 수 있다. 운전은 차에게 맡기면 된다. 심비오즈가 그대로 집 안의 공간으로 들어와 주차하면 차량 실내가 모듈 형식의 다목적 룸으로 변화한다. 단순한 주차가 아니라 집의 일부가 되는 것. 심비오즈는 인공지능으로 전력을 통제해 차에 앉아서 거실에 설치된 전등이나 가전제품을 켜고 끌 수도 있다

심비오즈는 레벨4 단계의 자율주행차로 운전자가 운전에서 완전히 해방된 편안함을 집으로 연결시킨다는 컨셉트로 만들어졌다.

르노 “운전자가 완전히 해방된 자율주행 2023년 가능할 것”
토팡로랑 르노 자울주행기술 총괄 연구원
르노의 프레스 컨퍼런스 후 만난 토팡 로랑 르노 자율주행기술 총괄연구원은 심비오즈에 적용된 자율주행 레벨4 수준을 ‘마인드 오프(Mind-off)’로 설명했다. 그는 “운전자가 차량 주행에 전혀 신경쓰지 않아도 되는(마인드 오프) 단계가 자율주행의 ‘레벨4’”라며 “이 기술을 담은 테스트 차량을 2020년에 선보이고 2023년에는 일반인들에게도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국내외 브랜드에서는 최근 신차에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을 적용하고 있는데 이는 레벨2 단계의 자율주행이다. 운전자가 운전대나 페달을 밟지 않아도 주행은 가능하지만 도로를 항상 주시해야 한다. 한 단계 더 나아간 레벨3는 도로를 주시할 필요는 없지만 긴급 상황 발생시 운전자가 운전에 개입해야 하기 때문에 역시 마음을 완전히 놓을 수는 없다. 레벨4 단계는 운전석에 앉아도 운전에서 완전히 해방돼 다른일을 할 수 있는 수준이다.

로랑 연구원은 “르노는 레벨4에 가능한 빨리 도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020년에는 기술의 완성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고 바로 일반인들이 운전할 수 있는 차가 나오는 것은 아니다. 그는 “2020년에는 레벨4의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 10대를 만들어 일반인을 대상으로 시범 운행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2023년에는 실제 차를 출시해 일반인들이 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왜 2023년인가에 대한 질문에 그는 “사실 자율주행 기술을 더 빨리 앞당길 수 있지만 기술의 발전 속도를 법규가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법규 상에 일반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차는 레벨2까지만 허용된다. 2023년 즈음에는 레벨4 단계의 자율주행차도 도로를 다릴 수 있게 있게 법규가 정비될 것으로 예상하고 개발 속도를 맞추고 있다는 얘기다.

로랑 연구원은 2006~2009년 르노삼성자동차중양연구소에서 근무하기도 했다. 그는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에 한국 엔지니어들과도 많은 협력을 하고 있다”며 “한국에서 근무할때 기흥(르노삼성 연구소가 있는 곳)에서 서울로 이동하면서 매번 상당한 교통체증을 경험했다”며 “버튼 하나만 누르면 차가 스스로 움직여 나는 다를 일을 할 수 있으면 좋다고 생각했는데 그러한 상상이 점차 현실이 되는 것에 뿌듯하다”고 말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