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2018.10.15 11:05 | 남현수 기자 hsnam@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쌍용자동차의 티볼리는 2015년 출시됐다. 올해로 4년째로 신차라기 보다는 2,3년내 모델 체인지를 앞둔 오래된 차다. 티볼리는 쌍용차 판매량을 견인하는 역할을 지금도 충실히 수행해낸다. 첫해인 2015년 4만5021대가 팔렸다. 월 평균 3751대씩이다. 3년 반이 넘은 지난달에도 3071대가 팔리면서 변함없는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티볼리의 올해 1~9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3만1166대다. 같은 기간 쌍용차 내수 판매량 7만8072대의 40%를 차지한다.

티볼리가 롱런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SUV 시장의 성장과 관련이 깊다. 국내 SUV 시장은 2013년 29만4천대에서 2014년 33만7천대, 2015년 45만2천대, 2016년 45만5천대, 2017년 45만5천대로 매년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올해 1~9월까지 49만8천대로 50만대에 육박한다. SUV 시장이 커지면서 이 혜택을 제대로 본 차급이 티볼리가 속한 소형 SUV다.

티볼리가 출시 됐을 때만 해도 국내 소형 SUV 시장은 르노삼성 QM3와 쉐보레 트랙스 두 차종이 양분하고 있었다. 티볼리가 출시되기 바로 직전해인 2014년에는 소형 SUV는 4만여대 밖에 판매되지 않았다. 티볼리는 2015년 출시하자마자 SUV 시장의 판도를 뒤엎었다. 쌍용차가 마힌드라 그룹에 인수된 후 처음 내놓은 신차 티볼리가 그야말로 대박을 친 것이다. 출시 첫해 트랙스와 QM3의 판매량을 합한 것보다 많은 4만5021대가 판매됐다. 이후 2016년 5만6935대, 2017년 5만5280대가 판매되며 소형 SUV 시장의 성장을 주도했다. 지난해 현대차가 코나, 기아차는 스토닉을 출시하며 소형 SUV 시장의 선택지를 넓혔다. 그럼에도 티볼리 판매량은 크게 영향을 받지 않았다. 그 이유는 소형 SUV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과 관련이 깊다.

SUV 시장에서 가장 주도적인 차급은 중형 SUV다. 이 시장은 현대차 싼타페, 기아차 쏘렌토라는 절대적인 양강 체제 속에 르노삼성 QM6, 쉐보레 이쿼녹스 등이 도전하고 있다. 중형 SUV 다음으로 많은 판매량을 보이는 차급이 소형 SUV다. 소형 SUV는 한동안 현대 투싼, 기아 스포티지 같은 준준형 SUV나 현대 베라크루즈, 기아 모하비 같은 대형 SUV 등에 밀렸지만 티볼리가 출시된 2015년을 기점으로 시장의 판도는 완전히 바뀌었다. 소형 SUV는 2014년 4만대 수준에서 2015년 8만6천대, 2016년 10만7천대, 2017년 14만3천대로 지속적인 성장을 했다. 반면 준중형 SUV 시장은 2015년 12만6천대를 정점으로 2016년 11만6천대, 2017년 9만5천대로 점점 감소하는 추세다.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티볼리는 지금도 무서운 전투력을 뽐내고 있다. 현대차가 코나를 출시하면서 티볼리 판매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엇비슷한 판매량을 보이고 있다. 한국 자동차 시장의 70% 이상을 현대기아차가 독식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티볼리의 선전은 놀라울 정도다. 코나는 올해 1~9월까지 3만4943대 판매됐다. 티볼리는 같은 기간 3만1166대가 판매되며 코나를 턱밑까지 쫓아왔다.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쌍용차 관계자는 “티볼리는 콤팩트한 사이즈로 국내 소형 SUV 시장을 개척했고 티볼리 에어 등 폭넓은 선택지와 독특한 디자인, 그리고 동급에서 가장 저렴한 가성비가 소비자에게 어필한 게 롱런의 이유”라고 설명한다. 티볼리는 독특한 디자인과 가성비, 그리고 디자인 측면에서 여성과 젊은층에서 인기를 얻고 있다. 그간 SUV는 40~50대 아저씨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티볼리가 진입장벽을 낮춘 것이다. 실제로 쌍용차 자료에 따르면 티볼리 구매 연령층은 20대 21%, 30대 25%, 40대 26%, 50대 20%로 전 연령에 골고루 분포됐다. 특히 20~30대의 구매비율이 4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티볼리의 성별 출고 비중을 보면 남성보다 여성 운전자의 출고 비율이 압도적이다. 성별 비율은 여성 64%, 남성 36%로 경쟁 차량이 남성 64%, 여성 36%인 것과 확연한 대비를 보인다.

콤팩트한 차체 크기는 여성과 초보 운전자들이 운전하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준중형 세단에 비해 높은 차체가 넓은 시야를 확보 할 수 있게 해준다. 또 경쟁 차종에 비해 낮게 책정된 가격이 소비자의 부담을 덜었다는 의견이 많다. 티볼리는 1657만원부터 시작한다. 경쟁 차종인 코나가 1860만원부터 시작하는 것에 비해 200만원가량 저렴하다.

여성이 사랑한 차 쌍용 티볼리..롱런 이유가 확실!
티볼리의 롱런의 이유 가운데 디자인을 빼 놓을 수 없다. 티볼리 기어에디션은 무려 90만가지 다양한 조합이 준비됐다. 보닛과 루프에 데칼을 넣을 수 있는 것은 물론 루프의 색상과 엠블럼까지 교체 가능하다. 2019년형부터 추가된 오렌지 팝컬러는 독특한 색상으로 인기다.

완벽할 것 같은 티볼리에도 아쉬운 점은 여럿 있다. 조립품질이나 각종 스위치의 조잡함, 운동 성능은 개선해 나갈 점이 많다. 특히 주행 성능에 관해서는 자동차 전문가들이 혹평을 마다하지 않는다. 콤팩트 SUV라면 마땅히 경쾌하고 스포티한 차체의 움직임을 보여야 한다. 하지만 티볼리는 헐렁한 하체 세팅으로 스포티함은 떨어진다. 시속 100km 이상 고속 주행용보다는 시내 주행에 더 적합하다. 이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티볼리는 '여성이 사랑하는 차'라는 강점이 더 부각된다. 자동차 구매를 결정하는 파워가 남성보다 여성이 더 크다는 점이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슈퍼레이스 챔...
  • 2018 서울 오토살롱...
  • CJ대한통운 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