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2018.09.17 10:59 | 남현수 기자 hsnam@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메르세데스-벤츠는 한국에서 유독 대형 럭셔리 세단을 잘 만들기로 정평이 나 있다. 그래서인지 가격이 5000만원대로 저렴한(?) 벤츠 소형차보다 1억원 넘는 대형차가 더 잘 팔린다. 독보적인 것이 S클래스다. 다른 자동차 메이커들의 뮤즈와 같다. 지난 해 우리나라는 미국, 중국에 이어 S클래스를 가장 많이 팔았다. 올해 3월에는 미국, 중국을 제치고 1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국 소비자들은 S클래스를 사랑해 마지 않는다. S클래스는 1억원대 후반의 고급 수입차지만 국산 대형차 제네시스 EQ900의 판매량을 넘어선다. 길거리에서 쉽게 S클래스를 볼 수 있는 이유다.

우선 S클래스 디자인은 위풍당당 그 자체다. 시승한 모델은 S클래스 중 하위트림에 속하는 S400d 4MACTIC L 모델이다. 상위 트림과 큰 간극은 없다. 단지 뒷좌석이 평범할 뿐이다. 세 개의 줄로 구성된 데이라이트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최상위 모델임을 드러낸다. 그릴에 큼지막한 크롬 장식은 큰 차체와 잘 어우러져 조화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추구하는 패밀리룩은 이래도 되나 싶을 정도로 일관적이다. 차에 관심이 없는 소비자들은 C, E, S클래스를 보고 단 번에 구분하기 어렵다. C클래스를 타는 소비자들은 좋을 수도 있지만 브랜드의 최상위 모델 S클래스를 타는 소비자들은 조금은 기분이 상할 수도 있다.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좁은 도심에서 길이 5m가 넘는 이런 대형차를 왜 탈까라는 생각은 실내로 들어서면 바로 잊혀진다. 화려한 실내 디자인은 눈길을 사로잡는다. 전면에 위치한 두 개의 12.3인치 대형디스플레이는 별천지에 온 듯한 기분을 선사한다. 디지털이라고 하면 ‘멈칫’하는 소비자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S클래스는 배려심 깊게 센터 콘솔박스 앞에 터치방식의 패드와 자주 사용하는 버튼을 나열해뒀다. 조작성 또한 훌륭하다. 숙달되면 이보다 편리할 수 없다. 64가지로 조절되는 엠비언트 라이트는 실내 분위기를 기분에 따라 바꿀 수 있다.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화려한 앞자리에 심취해 있다가 S클래스는 쇼퍼드리븐 차량이라는 사실을 잊고 말았다. 정신을 차리고 뒷좌석으로 자리를 이동했다. 뒷좌석은 신선함, 활력, 안락성, 따뜻함, 기쁨, 트레이닝 등 6가지 프로그램 중 하나를 기분과 상태에 따라 선택 할 수 있다. 각 프로그램은 10분간 작동되며 공조와 방향, 마사지, 음악, 조명이 각각 주제에 맞는 실내 분위기를 연출한다. 뒷좌석은 얼마전 시승했던 기아 K9, 캐딜락 CT6와 비교했을 때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하겠다. 그만큼 실내 인테리어와 재질의 고급감은 기아 K9이 우수하다고도 볼 수 있는 요소다. 뒷좌석 승차감은 생각보다 딱딱하다. 노면의 요철은 말 그대로 편안하게 걸러낸다. 잔 진동을 흡수하는 능력도 K9에 비해 월등한 부분은 아니다. 적어도 비슷한 동급 대형 세단을 승차감으로 우위를 가리기에는 한계가 있다.

시승한 차량은 롱버전으로 휠베이스가 3165mm에 달한다. 일반 모델에 비해 130mm 넓다. 2열 등받이 각도 또한 조절이 가능해 휴식을 취하면서 이동이 가능하다. 뒷좌석 승객을 위한 10.2인치의 모니터도 달려있다.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사용할 수 있다. 사실 뒷좌석 마사지, 2열 리클라이닝, 2열 모니터 등은 경쟁 대형차에서도 볼 수 있어 새롭진 않다. 하지만 S클래스를 특별하게 만드는 힘은 삼각별, 바로 메르세데스-벤츠의 로고에서 나온다. 2열에 앉아 보닛 끝에 자리잡은 삼각별을 보자니 내가 세상의 중심이 된 양 어깨가 으쓱해진다.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S클래스는 3.0리터 V6 가솔린, 4.0리터 V8 가솔린과 3.0리터 직렬 6기통 디젤엔진으로 구성됐다. 그 중 시승차는 2925cc 직렬 6기통 터보 디젤 모델이다.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71.4kg.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벤츠에서 자체 개발한 9단 자동변속기가 탑재된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도달하는데 필요한 시간은 단 5.2초! 공차중량 2245kg의 무게를 이겨내고 도로의 야수로 변신하는데 걸리는 시간이다. 높은 토크는 운전자의 스트레스를 줄인다. 차량의 몸놀림이 가볍다. 꾸준하게 차를 밀어주는 토크는 부드러움을 넘어 마치 비단 위를 달리는 기분을 선사한다. 부드러움과 날렵함은 공존하기 어렵지만 S클래스 시승을 경험하면 납득하게 된다. 다이내믹 컨트롤 에어매틱 서스펜션이 요철이나 급격한 코너에서 위아래, 좌우로 요동치는 차체를 꾸준하게 잡아준다.

벤츠의 반자율 주행 기술인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시스템은 실생활에서 사용하기 편리하다. 앞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며 가다 서다를 반복한다. 앞차가 출발하면 스스로 다시 출발하는 기능은 경쟁차 일부에만 들어간 첨단 기능이다. 다만 스티어링휠에서 손을 떼고 차선을 유지하는 반자율 주행의 지속시간이 짧은 것은 아쉽다.

연비는 상당히 좋은 수준이다. 고속도로에서 정숙주행을 하면 15km/L까지 찍어 준다. 깜짝 놀란 수치에 계기반을 다시 확인할 정도다. 시내 주행을 포함해서 연비는 10km/L 이상 두자릿수가 나온다.

S클래스는 오너드리븐과 쇼퍼드리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운전의 재미와 안락함 모두 놓치지 않았다. 단지 5m가 넘는 긴 차체라 기사 없이 운전할 경우 주차나 지하 주차장 진입이나 올라가는 좁은 길에서 상당히 신경이 쓰인다.

전체적으로 '역시 잘 팔리는 차는 이유가 있다'는 의견에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잘 팔린다고 해서 가격까지 합리적인진 않다. 시승차의 가격은 1억6700만원이다. 맘에 든다고 덜컥 구매할 수 없는 가격이다. 특히 뒷좌석 승차감이나 재질은 8000만원대 기아 K9, 캐딜락 CT6와 비교했을 때 확실한 우위를 찾기 어렵다. 그렇다면 확실한 우위는 성능이가 기능 이런 것이 아니라 '메르세데스-벤츠=성공“이라는 브랜드 파워가 아닐까?

장점 : 너무나 편안한 승차감과 마무리 소재, 반응을 제대로 전달하는 운동성능

단점 : 어떻게 이런 높은 판매량을 유지할까? 이해하기 어려운 비싼 가격

[시승기] 독보적 1위 벤츠 S클래스..뒷좌석은 K9 수준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슈퍼레이스 챔...
  • 2018 서울 오토살롱...
  • CJ대한통운 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