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분석] 전기차 1000만대 보급되면..발전량 부족할까

2020.06.18 11:30 | 유호빈 기자 hbyoo@

[분석] 전기차 1000만대 보급되면..발전량 부족할까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유호빈 기자= 내연기관 종말이 다가온다. 전기차가 성큼성큼 뛰어간다. 거리에서 손쉽게 전기차를 만날 수 있다. 특히 테슬라 압도적으로 치고 나간다. 기존 자동차 메이커가 따라잡기 힘들 정도로 선두를 달린다.

일각에서는 아직도 전기차는 시기 상조일 뿐, 마케팅 용도라는 의견도 존재한다. 예전보다는 힘이 빠진 얘기다. 더구나 충전 인프라 부족은 물론이고 전기차 보급량이 늘어나면 전기 발전용량이 부족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과연 그럴까.

단순 계산으로 전기차가 늘어나면 정말 전기가 부족할지 확인해봤다. 최근 전기차 중 가장 인기 모델인 테슬라의 모델3 스탠다드 플러스 모델을 기준으로 잡았다.

우리나라 승용차의 연평균 주행거리는 약 1만 4,000km 정도다. 테슬라 모델3 스탠다드 플러스의 전비는 5.8km/kWh다. 전기차 중 좋은 편에 속한다. 모델3 한 대의 연간 소비전력을 계산해보면 넉넉잡아 약 2,500kWh가 나온다.

현재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는 2,360만대를 돌파했다. 이 중 절반 정도인 1,000만대의 전기차가 돌아다니면 연간 총 소비전력은 2만 5,000GWh다. 소비전력이 엄청나다고 생각할 수 있다. 우리나라 연간 총 발전량을 분석해보면 다른 이야기가 된다.

[분석] 전기차 1000만대 보급되면..발전량 부족할까
우리나라 2019년 연간 총 발전량은 총 58만 5,301GWh다. 1000만대 전기 승용차가 사용하는 전력은 2019년 발전량 기준 연간 총 발전량에 약 4% 비율에 그친다. 연간 잉여전력도 넉넉한 편이다. 약 7만GWh로 매우 높다.

따라서 단순 계산해 전기차 보급이 늘면 '발전 용량이 모자라 발전소를 더 지어야 한다'는 말은 성립하지 않는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기가 넉넉한 편이다. 물론 발전량은 최고 피크인 한 여름을 기준으로 설정한다. 8,9월에는 피크 용량에 달할 수 있지만 통상적으로 전기가 남아돈다. 따라서 한 여름만 태양광 등으로 보충하는 방법도 고려해 볼 수 있다. 전기를 저장하려면 또 다른 지출이 필요하다. 발전량에 맞춰 쓰는 것이 중요하다. 실제로 전력이 점점 남아 2019년 총 발전량은 2018년보다 줄었다.

[분석] 전기차 1000만대 보급되면..발전량 부족할까
전기차의 앞날은 충전 인프라와 1회 충전 시 주행 가능 거리를 어떻게 개선하는지가 중요하다. 이미 기술 발전 속도가 빠르다. 테슬라 차량의 경우 아직까지 한국에서는 슈퍼차저를 이용하면 충전요금이 무료다. 6월에 나오는 쉐보레 볼트는 한 번 충전으로 414km를 주행할 수 있다. 충전소만 지금보다 2배 정도 확대하면 전기차 1천만대 시대는 그렇게 먼 미래가 아니다.

[분석] 전기차 1000만대 보급되면..발전량 부족할까
현재 한 시간 넘게 걸리는 충전 속도도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급할 경우 급속 충전기를 사용하면 된다. 급속충전으로 배터리 부담이 싫다면 새벽 동안 완속 충전기를 이용하면 된다. 주행가능거리가 더 늘어나고 충전시간이 10분 내외로 주유 시간만큼 짧아진다면 더할 나위 없다.

집이나 사무실에 전기차 충전소가 있다면 지금 당장도 전기차는 엄청난 매력이다. 전기차 보조금이 점점 주는 상황이다. 앞으로 다가올 전기차 시대를 미리 받아들이고 빠르게 적응하는 것도 고려해 볼 만하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