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靑참모 서열 1위 임종석, 10년된 '그랜저'..재산 1위 장하성은?

2017.08.25 11:30 | 김민정 기자 a20302@

靑참모 서열 1위 임종석, 10년된 `그랜저`..재산 1위 장하성은?
(위) 문재인 대통령 내외 [사진-이데일리 DB]/ (아래) 2010년식 쏘렌토 [사진=기아차 공식 홈페이지]
[이데일리 e뉴스 김민정 기자]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재산공개대상자 72명의 재산등록 사항을 25일 관보에 게재했다. 지난 5월 새 정부 들어 임명된 인사와 퇴임한 인사의 재산이 공개된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18억2246만원의 재산이 있다고 신고한 걸로 나타났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4억3424만원, 장하성 정책실장은 93억1962만원 등 일부 청와대 고위 참모들의 재산도 공개됐다.

그렇다면 72명의 전·현직 공직자들은 어떤 차를 보유하고 있을까. 먼저 문 대통령은 본인 명의의 2010년식 쏘렌토R SUV와 김정숙 여사의 2013년식 스포티지R SUV 두 대를 보유하고 있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차량은 2006년식 그랜저로 10년 넘게 운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차량은 776만원으로 신고했다. 23억85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2003년식 EF소나타를 15년 동안 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10년 이상 된 자동차를 보유한 인물로는 김준환 국가정보원 제2차장(2006년식 NF쏘나타), 김상균 국가정보원 제3차장(2002년식 코란도, 2005년식 X5), 고형권 기획재정부 제1차관(2004년식 그랜져XG), 천해성 통일부 차관(2007년식 뉴그랜져XG), 문상옥 한전KDN 상임감사(2007년식 체어맨), 박상배 한국가스기술공사 상임감사(2004년식 옵티마리갈) 등이 있었다.

靑참모 서열 1위 임종석, 10년된 `그랜저`..재산 1위 장하성은?
장하성 정책실장 [사진-이데일리 DB]/2008년식 모하비 [사진-기아자동차 공식 홈페이지]
청와대 재산공개대상 중 가장 많은 93억 1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장하성 정책실장은 2008년식 기아자동차 모하비 3.0(본인 명의), 2011년식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330(배우자 명의), 2010년식 일본 마즈다의 마즈다5(장남, 미국서 사용)를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수석비서관 급 중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사람은 조국 민정 수석이었다. 49억 89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조 민정 수석은 2016년식 르노삼성자동차 QM3와 2013년식 현대자동차 아반떼 MD를 공동소유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조 민정수석의 배우자는 이와 별도로 2016년식 르노삼성자동차 SM6 2.0도 보유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靑참모 서열 1위 임종석, 10년된 `그랜저`..재산 1위 장하성은?
조국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르노 ‘QM6’ [사진-르노삼성 공식 홈페이지]
12억900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전병헌 정무수석비서관은 2008년식 쌍용자동차 체어맨 3.2(본인 명의), 2012년식 기아자동차 프라이드 1.6(배우자 명의)을 보유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김수현 사회수석은 12억 6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 사회수석은 2002년식 현대자동차 아반떼XD와 2017년식 아반떼AD, 2005년식 GM대우 마티즈를 보유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참모진 중 3억1000만원으로 가장 적은 재산을 신고한 하승창 사회혁신수석은 본인은 물론 가족 명의로 신고한 자동차도 없다.

박근혜 정부 청와대 인사들도 퇴직에 따라 재산변동내역을 신고했다. 17명 중 8억1792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김용승 전 교육문화수석과 1억8890만원의 재산을 신고한 윤장석 전 민정비서관을 제외하면 모두 10억원 이상을 보유하고 있었다.

박 정부 참모진 대부분은 2~3리터급 차량을 주로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대환 전 민정수석비서관은 2008년식의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330과 BMW 528i를 각각 보유하고 있고, 김규현 전 외교안보수석비서관은 2008년식 도요타 캠리 3.5, 현대원 전 미래전략수석비서관은 2008년식 렉서스 ES350(본인 명의)과 사브의 2007년식 2리터급 차량(배우자 명의), 정연국 전 대변인은 2015년식 제네시스 330(배우자 명의)을 보유한 것으로 드러났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