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2019.06.04 10:00 | 남현수 기자 hsnam@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포르쉐의 첫 SUV ‘카이엔’은 위기의 포르쉐를 건져낸 대표 모델이다. 최근에야 람보르기니 벤틀리, 롤스로이스 SUV 컬러넌 같은 모델이 나오지만 2000년대 초 스포츠카 메이커 포르쉐의 SUV 출시 결정은 과감하고도 대담했다. 포르쉐가 SUV를 출시한다는 소문이 돌자 “브랜드 이미지를 가지고 쉽게 돈을 벌려고 한다”는 수위 높은 비난도 피할 수 없었다.

대중의 부정적인 목소리에도 불구하고 2002년 출시된 1세대 카이엔은 대성공이었다. 지금까지도 카이엔은 포르쉐 역사상 가장 많이 팔렸다. 카이엔은 온로드에서는 스포츠카와 같은 쾌속감을 줄 뿐더러 짐을 잔뜩 싣고 오지 여행도 떠날 수 있는 다재다능 SUV다. '원 소스 멀티 유즈'라고 할까?

시승차는 따끈따끈한 3세대 카이엔이다. 포르쉐에 관심이 없는 소비자라면 외관의 변화를 알아차리기 쉽지 않다. 찬찬히 뜯어 보면 2세대와 닮은 구석을 찾기 힘들 정도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신형 모델이라면 으레 완전히 달라진 외관을 기대하기 마련이다. 포르쉐는 상당히 다르다. 고유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고수하면서 살짝 더한 새로움을 추구한다. 단정하게 다듬은 헤드램프와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은 잔재주보다는 실용성에 초점이 맞췄다. 기존 모델과 엇비슷하다. 늘씬한 루프라인은 매력이 넘친다. 앞으로 튀어나갈 것 같이 웅크려 있는 모양세다. 변화의 폭을 가장 크게 느낄 수 있는 부분은 뒷부분이다. 날씬한 디자인의 리어램프는 신형 파나메라와 꽤 닮았다. 2개의 리어램프가 하나로 이어져 시각적 만족도를 높인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문을 열면 신차 가죽 냄새가 운전자를 반긴다. 포르쉐 최신 실내 디자인이 반영돼 대부분 버튼이 터치로 바뀌었다. 햅틱 기능을 추가해 '버튼이 눌렸다'는 확실한 느낌을 전한다.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는 해상도가 높을 뿐 아니라 터치감각도 훌륭하다. 마치 최신 스마트폰을 만지는 듯한 조작감을 선사한다. 918 스파이더에서 내려온 GT 스티어링휠은 촉감뿐 아니라 그립감도 좋다. 포르쉐가 지켜오던 5개의 원형 계기반을 현대적으로 해석했다. 가운데 아날로그 방식의 엔진회전계를 중심으로 양 옆에 7인치 디스플레이가 각각 자리 잡는다. 아날로그 감성과 디지털을 적절하게 조화한 모습이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1억이 넘는 높은 가격 만큼 편의장비는 넉넉하다. 1열 열선 시트는 물론 통풍과 열선 스티어링휠을 지원한다. 또한 긴급 제동 기능이 포함된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은 차선 유지는 지원하지 않지만 차량간 거리는 부드럽게 맞춰 나간다. 카이엔의 가장 특징적인 점은 포르쉐 최초로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것이다.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주행 중 운전자의 시야 분산을 막아 안전 운전에 도움을 준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신형 카이엔은 이전 모델보다 63mm 길고, 44mm 넓어졌다. 전장 4918mm, 전폭 1983mm, 전고 1696mm다. 휠베이스는 이전과 동일한 2895mm다. 패밀리카로 사용하는 소비자가 많은 만큼 2열공간에서 부족함은 찾아보기 힘들다. 헤드룸이나 레그룸이 답답하거나 불편한 구석을 찾을 수 없다. 2열 열선을 기본으로 2열 승객을 위해 별도로 온도와 바람 세기를 조절할 수 있는 송풍구도 마련했다. 트렁크 공간도 기본 770L나 된다. 여기에 40:20:40으로 분할 폴딩되는 2열 시트를 접으면 적재 공간은 더 넓어진다. 게다가 넓은 파노라믹 글라스 루프를 적용해 개방감도 놓치지 않았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시승차는 카이엔 기본 모델이다. 출력은 겨우(?) 300마력을 상회한다. 3.0L V6 가솔린 터보 엔진은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최고출력 340마력, 최대토크 45.9kg.m를 낸다. 이전 모델 대비 배기량을 600cc 낮춘 대신 터보를 달아 최고출력은 40마력, 최대토크를 5.1kg.m 향상시켰다.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 시간은 5.9초다. 우렁찬 엔진음과 배기음을 기대했다면 실망할 수 있다. 패밀리카의 정숙성을 충족시키기 위해 차체 곳곳을 흠음재로 틀어 막아 엔진음은 창문을 내리지 않으면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다. 덕분에 중고속까지 가솔린 엔진의 부드러움이 그대로 전달된다. 노말 모드에서 주행 감각은 마치 고급 세단의 미끄러지는 승차감과 같다. 고속에서의 실내 정숙성도 훌륭하다. 풍절음이나 하부 소음도 거의 느껴지지 않는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폭발적인 가속력은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맛 볼 수 있다. 그렇다고 스포츠카에서와 같이 날쌘 가속력을 기대하면 안 된다. 어디까지나 SUV일 뿐이다. 2135kg의 무거운 차체를 끌고 나가는데 아쉬움은 없지만 스포츠카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다. 땅을 움켜 쥐는 느낌도 굿이다. 와인딩 구간에서의 주행 느낌도 SUV보다는 스포츠카에 가깝다. 무거운 차체를 완전히 지울 순 없지만 차급을 감안하면 날렵한 축에 속한다. 다만 고속 구간에서 브레이크 성능은 다소 아쉽다. 앞 4피스톤, 뒤 2피스톤의 대구경 브레이크는 조그만 더 강하게 잡히면 좋겠다는 아쉬움이 남는다. 물론 옵션으로 더 강력한 브레이크를 선택 할 수 있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SUV로 태어난 만큼 오프로드 주행모드도 따로 마련했다. 에어서스펜션을 적용해 차량 높이를 총 4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최대 지상고가 245mm까지 늘어난다. 얕은 개울가 정도의 수심 530mm 정도는 거뜬히 건널 수 있다. 주행모드도 다채롭다. 자갈, 진흙, 모래, 바위 등 주행환경에 따라 조절하면 된다. 넓은 트렁크에 짐을 가득 싣고 가족과 함께 떠나는 캠핑도 기대 할 수 있겠다. 그랜드투어링카와 유사한 부드러운 승차감과 여유로운 출력은 덤이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카이엔은 포르쉐를 경영난에서 건져낸 불세출의 영웅이다. 골수팬들의 비난을 피할 순 없었지만 매니아에 국한돼 있던 포르쉐를 대중 앞으로 끌고 나온 모델이다. 그래서일까! 카이엔에서는 포르쉐만의 특별함을 느끼긴 어려웠다. 잘 만든 럭셔리 SUV 임에는 분명하다. 패밀리카의 매력과 SUV의 적재능력, 오프로드 성능도 적절하게 조화했다. 340마력 최고출력도 부족함이 없다. 그럼에도 아쉬움이 느껴지는 건 최근 출시되는 SUV들의 평균적인 능력이 카이엔과 비슷해지거나 오히려 더 높아졌다. 당장 BMW X5만 해도 카이엔에 뒤지는 부분이 별로 없다. 여기에 한 단계 윗급 람보르기니 SUV에 이어 페라리도 SUV를 준비중이다. 점점 카이엔 만의 독보적인 존재감이 희미해진다. 그럼에도 카이엔은 부정할 수 없는 well-made SUV다.

한 줄 평

장점 : 모든면에서 부족함이 없는 팔방미인

단점 : 조금 부족한 브레이킹,비슷한 능력의 럭셔리 SUV가 너무 많다

[시승기]팔방미인 스포츠카 SUV..포르쉐 카이엔 경쟁자는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