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기아차, BMW M 디자인 총괄 출신 피에르 르클레어 영입

2017.09.14 08:53 | 노재웅 기자 ripbird@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기아자동차(000270)가 또 한 번의 세계적인 디자이너 영입을 통해 ‘디자인 경영’에 박차를 가한다.

기아차는 전(前) BMW M브랜드 총괄 디자이너 출신이자, 최근까지 중국 창청기차 디자인 총괄을 역임한 피에르 르클레어를 기아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로 영입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차, BMW M 디자인 총괄 출신 피에르 르클레어 영입
피에르 르클레어 기아 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 기아자동차 제공
이달 말부터 기아차에 합류하게 될 피에르 르클에어 상무는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담당 사장, 윤선호 기아디자인센터장 등과 함께 중장기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기아차의 내·외장디자인뿐만 아니라 색상, 소재까지 전 영역에 걸쳐 디자인 혁신을 담당한다.

또 한국의 기아디자인센터를 중심으로 미국, 유럽, 중국의 디자인 거점 간 유기적 협력 강화를 추진함으로써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는 디자인 체계를 구축하는데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유럽, 미국, 중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을 두루 경험한 세계 몇 안 되는 스타 디자이너로, 각 시장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을 바탕으로 기아차 디자인 경쟁력과 위상을 한 단계 높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고 전했다.

벨기에 태생인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미국 캘리포니아 디자인 아트 센터에서 운송디자인학과를 졸업한 후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포드 디자인 스튜디오로 자리를 옮겨 포드 GT 등 다양한 모델의 내·외장 디자인에 참여했다. 2000년부터는 LA에 있는 BMW 미국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BMW, 미니, 롤스로이스 등 다양한 브랜드의 양산차 디자인에 참여했다.

2004년에는 BMW 본사가 있는 독일 뮌헨으로 옮겨 SUV 모델인 X5(2세대)와 X6(1세대)를 연이어 디자인하면서 이들 모델로 대표되는 BMW의 SUV 디자인 정체성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2011년부터는 BMW 고성능 브랜드인 ‘M’의 총괄 디자이너로 이동해 M3, M4, X5M, X6M 등 파격적이면서 역동적인 디자인을 선보이며 전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후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세계 자동차 시장의 중심이 된 중국시장 경험을 위해 2013년 중국 창청기차 디자인 총괄로 자리를 옮겨 디자인 조직과 프로세스를 체계화하고 수십 종에 이르는 디자인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 4월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하발 H6 신형 모델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호평을 받았다.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그동안 기아차 디자인에 대해 늘 많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었다”며 “기아차의 디자인 혁신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