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차, 미국시장 SUV에 ‘올인’…“2020년까지 8차종 출시”

2018.01.14 09:39 | 노재웅 기자 ripbird@

[이데일리 노재웅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가 작년 한 해 동안 고전한 미국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 러쉬’로 반격을 꾀한다. 오는 2020년까지 총 8개 차종의 SUV를 출시할 계획이다.

이경수 현대차 미국법인(HMA)장(부사장)은 지난 7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 외곽 파운틴밸리 현대차 HMA 본사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미국시장 전략’을 공개했다.

현대차, 미국시장 SUV에 ‘올인’…“2020년까지 8차종 출시”
현대자동차 미국법인. 현대차 제공
◇올해 미국시장 판매 4.5%↑ 목표

이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소형(B세그먼트) 코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모두 8개 SUV를 쏟아낼 계획이다. 8개 모델은 △코나 △코나 EV(전기차) △싼타페 TM(완전변경) △투싼 성능개조 모델 △넥쏘 차세대 수소전기차 △LX2(프로젝트명) 중형급 △액센트 기반 QX 소형(A세그먼트) △JX 럭셔리급 등이다.

아울러 수 년내 픽업트럭 모델까지 가세할 전망이다. 이 부사장은 “본사에 (미국시장에 픽업이 필요하다고) 강력히 요청했고, 본사에서도 개발 쪽으로 승인이 났다”고 전했다.

승용차 부문에서도 내년과 2020년에 각 그랜저 IG(현지 모델명 아제라)와 그랜저 신차를 미국에 들여온다.

이 부사장은 “지난해 판매 감소는 시장 상황에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전체 미국 자동차 수요의 65%가 픽업을 포함한 SUV인데, 현대차는 액센트부터 제네시스까지 승용차 풀 라인업(제품군)만 갖췄을 뿐 SUV 종류는 투싼과 싼타페 단 두 가지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지난해 현대차의 미국 판매는 전년보다 11.5% 감소한 68만5555대를 기록하는 데 그쳤다.

올해의 경우로 미국시장 판매 목표를 전년보다 4.5% 많은 71만6000대로 잡았다. 미국시장 전체 차 수요가 지난해보다도 2% 정도 줄 것으로 예상되지만, 현대차는 소매 판매 증가율을 다소 공격적인 13%로 잡았다.

그러면서도 판매 가격에 나쁜 영향을 미치는 렌터카 등 플릿(Fleet) 판매를 축소하고 판매 부진으로 누적된 재고를 크게 줄이는 등 ‘내실’을 다지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플릿 판매의 경우 작년 14만대에서 10만대로 30% 가까이 의도적으로 줄인다.

이 부사장은 “소매 판매가 줄어들자 딜러들이 렌터카 판매를 늘렸고, 그 결과 중고차 시장에서 현대차의 잔존가치가 떨어져 신차 판매에도 어려움이 가중되는 악순환”이라며 “따라서 올해 플릿 판매를 4만1000대가량 크게 줄일 것”이라고 밝혔다.

◇‘제네시스’ 판매 네트워크 독립

올해부터 시행되는 ‘권역별 책임경영 체제’에 따라 미국법인은 적극적으로 재고 축소에도 나설 방침이다.

미국 판매가 부진한 상황에서 한국 본사 계획대로 생산된 수량의 차량을 그대로 받아 딜러에게 넘기면 결국 딜러는 소매 시장에서 소화 못 하는 차를 플릿 시장에 공급하고, 이후 중고차 가격 하락과 신차 가치 하락이 불가피한 만큼 재고부터 줄여 악순환의 고리를 끊겠다는 얘기다.

이 부사장은 “취임(작년 9월) 이후 본사에 ‘이렇게 계속 재고 부담 가지고 갈 수 없으니 생산량을 줄여달라’고 요청했고, 실제로 미국법인 재고가 많이 줄었다”며 “올해 상반기까지는 한국에서 들여오는 물량의 재고를 완전히 없애 바로 수입해서 판매하는 구조를 갖추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까지 미국 앨라배마 공장 생산 재고를 포함해 모든 현대차 미국내 재고도 제로(0)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또 올해 현대차 미국법인은 5~6월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판매 네트워크를 분리, 독립시킬 예정이다. 현대차 딜러망에서 제네시스를 분리하고 별도 딜러망을 구성해 따로 판매하겠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작년 10월 선보인 ‘쇼퍼 어슈어런스(Shopper Assurance)’ 프로그램도 확대한다. 소비자가 차량 구매 후 마음에 들지 않을 시 사흘 안에 반납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정책을 담고 있는 새로운 리테일(소매) 프로그램이다.

이 프로그램은 △딜러 웹사이트에 할인요인 포함한 투명한 가격 고시 △고객이 가장 좋은 조건에서 신차를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 제공 △가정에서 차량을 직접 구매할 수 있는 디지털 구매 프로세스 △구매 후 3일 내 만족하지 않을 경우 전액 환불 제도 등으로 이뤄졌다.

작년 말까지 미국 내 4개 대도시에서 시범 운영된 결과 70%에 가까운 비율로 호평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해 1분기부터 이 프로그램을 미국 전역으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