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싼차의 대명사? 이젠 옛말'..현대차 수출단가 2만달러 근접

2020.11.29 10:10 | 이승현 기자 eyes@

`싼차의 대명사? 이젠 옛말`..현대차 수출단가 2만달러 근접
현대차 팰리세이드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과거 현대자동차(005380)는 해외 시장에서 가격경쟁력으로만 승부한다는 인식이 있었다. 하지만 기술력과 디자인 등이 크게 발전하면서 이제는 고가 차량도 잘 파는 브랜드가 됐다. 올해는 사상 처음으로 수출 차량 평균 가격이 대당 2만달러에 근접했다.

29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통계에 따르면 현대차의 올해 1~10월 수출 금액은 총 129억6542만달러, 수출 대수는 66만8812대로 집계됐다. 평균 수출 단가는 대당 1만9386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1만7422달러)보다 11.3% 올랐다.

현대차의 수출 단가는 2011년 처음으로 대당 1만5000달러를 넘어선 후 몇년 간 1만5000~1만6000달러선을 유지하다 지난해 1만7000달러대로 올라섰다.

이처럼 수출 단가가 높아지고 있는 것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과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수출 비중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올 1~10월 현대차 수출차량은 총 67만1184대로 이중 46만6018대(69.4%)가 SUV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85만2774대 중 50만4856대) SUV가 59.2%를 차지했던 것과 비교해 10.2%포인트 높아졌다.

SUV는 보통 세단보다 단가가 높아 수출 가격 상승에 일조했다.

특히 현대차의 SUV 중 가장 가격대가 높은 팰리세이드의 수출이 두 배로 늘면서 전체적인 단가 상승을 견인했다.

제네시스의 수출 비중도 2.2%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포인트 상승했다.

현대차의 수출 단가가 올라가면서 국산차 전체의 평균 수출 단가도 높아졌다. 같은 기간 국내 자동차 평균 수출 단가는 1만7749달러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0.7% 상승했다.

업체별로는 르노삼성이 1만8237달러로 현대차에 이어 2위를 기록했고, 기아차(000270)가 1만7083달러, 쌍용차(003620) 1만6913달러, 한국지엠 1만4611달러 순이었다.

`싼차의 대명사? 이젠 옛말`..현대차 수출단가 2만달러 근접
국내 수출 차량 평균 단가(자료=한국자동차산업협회)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