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임현영의 車한잔]"기사 나중에" "행사 취소" 바짝 엎드린 日자동차 브랜드

2019.07.13 06:00 | 임현영 기자 ssing@

[임현영의 車한잔]`기사 나중에` `행사 취소` 바짝 엎드린 日자동차 브랜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지난 4일 참의원 선거가 고시된 가운데 후쿠시마 현 후쿠시마시에서 첫 유세에 나서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일본의 갑작스런 경제보복 조치로 반일감정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불똥은 국내에 진출한 일본기업으로 튀는 모양새입니다. 토요타·닛산·혼다 등 일본에 뿌리를 둔 자동차 업계도 마찬가지 입니다. 업계 특성상 소비자와 접점이 많은 만큼 최근 정치적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시승 행사를 취소하거나 보도 자제를 요청하는 등 홍보활동을 최소화하는 모습입니다.

닛산은 오는 16일 예정한 신형 알티마 출시 행사를 아예 취소했습니다. 업체 측은 “내부사정으로 행사가 취소됐다”고 밝혔으나 전날까지 참석을 독려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불매운동이 고조되는 등 부정적인 여론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미리 공지한 행사를 닷새 전 취소할 만큼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받아들인다는 의미일 것입니다.

지난 9일 취재진을 대상으로 하이브리드 아카데미를 진행한 토요타는 “미묘한 시기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기사는 최대한 늦게 써주셔도 된다”며 보도 자제를 우회적으로 요청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최근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인기가 높아지면서 취재진에게 관련 내용을 홍보하고자 마련한 자리입니다. 그러나 최근 사회적인 분위기를 감안해 자세를 낮췄습니다. 실제로 이날 토요타 행사장에서는 “요즘 일본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은 것을 모르느냐”며 불쾌감을 표출하는 시민이 포착되기도 했습니다.

행사 당일 오전에는 ‘렉서스 김치테러’가 이슈로 떠오른 바 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토요타의 고급차 브랜드 렉서스 차량에 붉은 오물이 묻어있는 사진이 퍼진 것이 발단입니다. 반일감정으로 누군가 고의로 테러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습니다. 추후 경찰 조사에 따라 취객의 단순난동으로 밝혀지며 일단락됐으나, 토요타 입장에선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든 해프닝이었습니다.

혼다도 비슷한 반응입니다. 최근 이지홍 신임 혼다코리아 사장이 취임하는 등 분위기 쇄신에 힘쓰고 있으나 반일감정이 고조되는 분위기에 따라 위축이 불가피합니다.

일본차 브랜드 관계자는 “사실상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답답해 하고 있습니다. 이번 경제보복 조치는 참의원 선거를 앞둔 아베 일본 총리가 정치적 승부수를 띄웠다는 해석이 지배적입니다. 기업들 입장에선 지켜보는 수밖에 없습니다. 예약취소 등 추가 여파에 대해 묻자 “아직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지만 일본제품을 대상으로 한 불매운동이 전개된 만큼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최근 친환경 트렌드와 독일차 물량부족에 힘입어 일본차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상황에 이런 일이 겹쳐 아쉬움이 더하다는 반응입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차 브랜드의 판매실적은 전년 동기보다 10.3% 성장했습니다. 점유율 역시 21.5%로 지난해 상반기 15.2%와 비교하면 6.2%포인트 뛰었습니다. 그러나 돌발 악재가 터지면서 모처럼 잡은 성장기회를 놓칠까 전전긍긍하는 모습입니다.

일각에서는 21일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나는 대로 경제보복 조치도 마무리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그러나 선거를 앞두고 추가 보복조치가 나오는 가운데 긴장의 끊을 놓을 수 없는 상태입니다. 보복 수위에 따라 반일감정도 요동칠 것을 고려하면 국내에 진출한 일본차 기업들의 불안감은 지속될 전망입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