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가속도

2019.03.14 05:00 | 피용익 기자 yoniki@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 부문 핵심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전략적 투자를 통한 개방형 협업체계 구축을 본격화한다. 현대모비스(012330)는 인공지능(AI)을 활용한 사물인식 기술을 보유한 중국 스타트업 딥글린트에 55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단행한다고 13일 밝혔다.

현대모비스의 이번 중국 유망 기술 기업 투자는 미래기술 투자 계획을 구체화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지난달 이사회를 열고 미래 자동차 분야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앞으로 3년 간 4조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현대모비스의 미래차 대응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오는 22일 이사회를 통해 대표이사에 취임하는 것을 계기로 더욱 속도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 운전자 안면 인식해 비서 역할까지

딥글린트는 중국 내 AI를 활용한 영상 인식 분야 선도 스타트업 중 하나다. 사람의 얼굴이나 신체, 행동 패턴 등을 이미지로 분석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특히 딥글린트의 안면 인식과 분석 시스템은 50m 거리에서 10억명 중 한 사람의 얼굴을 1초 내에 판별해 낼 수 있을 정도로 빠르고 정확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번 지분투자는 딥러닝을 활용한 차량내부 동작인식, 패턴분석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모비스와 딥글린트의 기술 협력은 △차량 보안 인증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차량 내 가상비서 등의 분야를 중심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차량 보안 인증은 정교한 안면 인식 기술을 활용해 운전자를 인증하는 방식이다. 얼굴 인식을 통해 운전자가 확인이 되면 차량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거는 형태다. 최근 업계에서는 지문 인식이나 근거리무선통신(NFC) 등 복합적인 인증 방식을 활용해 차량 문을 열거나 시동을 거는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여기에 사람의 생체 정보를 활용하면 기계 장치를 이용하는 것보다 보안을 한층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AI 안면인식 기술은 운전자의 얼굴이나 시선, 표정을 분석한다. 운전자가 주행 중 졸고 있는지, 전방 주시 상태가 불안한지, 건강에 이상이 있는지 등 다양한 상황을 실시간으로 체크해 알람 경고를 준다.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읽고, 피곤한 운전자에게 기분 좋은 음악을 틀어주어 주는 식이다.

회사 관계자는 “현대모비스의 차량 전장 제어 기술, 센서, 생체 정보 등을 활용한 차량 인포테인먼트 기술 경쟁력을 딥글린트의 영상 인식 기술과 융합하면 차량 탑승자에게 새로운 모빌리티 경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6월 딥러닝 기반 영상 인식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에 8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스트라드비젼과의 협업은 자율주행용 차량이 센서를 통해 외부 객체를 인식하는 데 활용하기 위한 차원이며, 이번 딥글린트와의 협업은 자율주행차량 내부에서 운전자와 탑승객들의 얼굴과 행동패턴을 분석해 커넥티드 서비스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가속도
◇ 2021년까지 3000억 규모 미래차 투자

현대모비스는 오는 2021년까지 미래차 핵심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자율주행센서와 카메라, 레이더, 라이더 센서 융합, 배터리셀, 연료전지 분야 스타트업을 중심으로 활발한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제휴, 지분투자, 인수합병(M&A)을 통해 미래차 시장에서 ‘게임체인저’로 자리매김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2021년까지 핵심기술 확보와 기술개발 가속화를 위해 외부 스타트업과의 제휴와 지분투자에 2000억~3000억원 정도의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 글로벌 완성차로의 매출 확대를 위해 ICT 혁신기업 등을 인수하는 M&A에도 수 조원대 규모 투자를 적극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개방형 협업을 통한 핵심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다.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이에 대한 투자와 ICT 관련 신사업 추진이 주 업무다.

현대모비스는 전략적 투자 외에도 연구개발(R&D) 강화를 통해 미래차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신기술 개발과 신사업 추진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정수경 현대모비스 기획실장은 “자율주행과 커넥티비티, 전장 기술과 ICT 융합으로 대표되는 미래차 영역은 개방적 협업 체계를 구축해 시장 패러다임 변화에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대응하는 것이 관건”이라며 “이를 위해 다양한 기술 기업들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탄탄하게 구축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현대모비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가속도
(이동훈 기자)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