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테슬라 모델3..신차보다 중고차 더 비싸다?

2020.06.07 06:00 | 남현수 기자 hsnam@

테슬라 모델3..신차보다 중고차 더 비싸다?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신차 판매 부진에도 불구하고 테슬라 전기차 인기는 날로 높아지고 있다. 긴 주행거리와 스마트폰 앱으로 조작하는 OTA, 수준 높은 반자율주행 성능, 말끔한 실내외 구성이 특징이다. 여기에 압도적인 독자 충전망인 슈퍼차저로 다른 전기차 업체를 압살하고 있다.

테슬라가 국내에 진출한 것은 2017년으로 처음 모델S를 선보였다. 테슬라가 국내서 이름을 제대로 알린 것은 지난해 11월 모델3를 출시하면서다.

미국은 국내보다 한 발 앞섰다. 2012년부터 본격로 판매를 시작했다. 미국에선 5년 이상 된 테슬라 모델S가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다. 국내 시장과 직접 비교는 어렵지만 향후 중고 테슬라 가치를 가늠해 볼 수 있는 중요한 지표다.

테슬라 모델3..신차보다 중고차 더 비싸다?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테슬라 모델S와 비슷한 신차 가격대(약 10만달러)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를 비교해봤다. S클래스는 평균 매년 20% 가량 하락했다. 모델S는 평균 5% 하락에 그쳤다. 모델X는 연평균 약 15% 떨어졌다. 내연기관 모델 중 미국 중고차 시장에서 가격 방어가 가장 잘된다는 혼다 CR-V의 경우 매년 10% 하락을 기록했다.

테슬라는 전기차 구매보조금이 축소하면 그만큼 가격을 인하해왔다. 전기차 보조금이 줄어들 때마다 테슬라는 엇비슷하게 가격을 낮춰왔다. 이런 가격 하락이 중고차 가치에 그대로 반영됐다. 이 변수를 제외하면 테슬라 중고차 가격 방어는 비슷한 가격대의 내연기관 모델보다 월등히 좋은 편이다. 미국 차량 평가 회사인 켈리블루북은 “테슬라 모델3가 다른 경쟁 모델(내연기관)에 비해 중고차 감각상각이 압도적으로 좋다”고 평가했다.

테슬라 모델3..신차보다 중고차 더 비싸다?
테슬라 중고차가 가격 방어의 비밀은 여러가지다. 먼저 테슬라는 초기형 모델S와 모델X의 전기모터와 배터리팩은 주행거리 제한없이 8년간 무상보증한다.

지난 3월 미국에선 2016년형 모델X 90D가 3만달러(한화 약 3712만원)에 판매돼 화제를 모았다. 신차 가격 10만달러(한화 약 1억2375만원)를 상회하는 이 차량이 이처럼 저렴할 수 있었던 이유는 주행거리다. 누적 주행거리가 무려 40만마일(64만3737km)에 달했다. 해당 차량은 미국 서부 샌디에이고와 로스앤젤레스를 왕복하는 택시 및 렌터카로 사용됐다. 일반적으로 전기차 배터리는 20만km 정도 운행을 하면 배터리 용량 저하가 따라온다. 때문에 누적 주행거리가 긴 전기차는 중고차 시장에서 거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한다.

테슬라는 초기 모델S와 모델X 구매 고객에게 8년간 주행거리 제한없이 배터리와 전기모터 보증을 해줬다. 해당 중고차도 32만5천마일(약 52만3036km) 시점에 배터리팩을 새것으로 교환했다. 만약 S클래스 내연기관 자동차의 심장인 엔진을 바꿨다면 헐값에 넘겨졌을 것이다.

또 테슬라 인증 중고차로 구입하면 모델S와 모델X는 신차 출고 고객에게 해당된 수퍼차저 충전 무료 혜택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국내는 수퍼차저가 아직 무료지만 미국에선 유료다. 또 연식이 오래돼 낡은 CPU가 장착된 차량은 추가금(2500달러)을 지불하면 최신 제품으로 교체할 수 있다. 더구나 기존 중고차에 FSD(Full Self-Driving)를 장착하려면 신차와 같은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비용(약 7천달러)을 내면 새차처럼 같은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테슬라 모델3..신차보다 중고차 더 비싸다?
국내 테슬라 중고차 가치는 어떨까. 중고차 사이트에 올라온 모델S 90D 2017년식(주행거리 2만5000km) 가격은 8300만원이다. 신차 가격 1억1570만원에서 28% 감소했다.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모델3는 오히려 중고차 가격이 신차 가격을 넘어선다. 2020년 2월 출고해 800km를 주행한 모델3 롱레인지는 현재 6400만원에 판매된다. 동일한 모델3 롱레인지(블랙 외장) 신차 구매가격은 6497만6000원이다. 이 가운데 1200만원 정도를 보조금으로 받으면 실제 구입가는 5200만원대다. 전기 중고차는 구입 2년 이내 중고차로 팔 경우에는 보조금 수혜로 인해 등록 지역 지자체 거주자에게만 매매가 가능하다. 모델3 신차 출고 대기가 최장 10개월을 넘기면서 일어난 기현상이다.

테슬라는 단순히 전기차를 판매에서 그치지 않는다. OTA를 통한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5년이 지나도 새차와 마찬가지 성능을 업그레이드해준다. 테슬라가 보여줄 혁신이 점점 더 기대되는 이유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