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테슬라 자율주행 끝판왕..모델3 운전자 시속 100km로 30분간 숙면

2019.06.28 14:33 | 오토인 기자 autoin@

테슬라 자율주행 끝판왕..모델3 운전자 시속 100km로 30분간 숙면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박은서 기자=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주간 고속도로(주와 주사이를 연결하는 고속도로) 405호선에서 황당하고 놀라운 장면이 목격됐다. 주행중인 테슬라 모델3 운전석의 운전자는 숙면을 취하고 차량은 고속도로를 질주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미국 로스앤젤레스 NBC 방송국에 따르면, 해당 영상 제보자는 캘리포니아의 웨스트민스터시에서 운전 중에 옆 차선의 테슬라 모델3를 발견했다. 차량을 살펴본 영상의 제보자는 테슬라 모델3의 운전자가 시트를 뒤로 젖히고 숙면을 취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제보자는 목격 즉시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에 연락을 했다. 이후 제보자는 사고가 날까 우려스러운 마음에 테슬라 차량을 30마일(약 48km) 가량 뒤따랐다. 테슬라 운전자는 30마일을 이동하는 동안 깊은 숙면에 빠진 상태였다. 테슬라의 운전자는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켜놓은 상태로 오토파일럿이 꺼지지 않게 핸들에 무언가를 묶어놓은 것으로 보여졌다. 이를 통해 운전자가 스티어링휠에 손을 올려놓은 것으로 인식하도록 만들었다.

제보자는 “만약 테슬라 운전자가 잠들어 있는 상태에서 핸들을 묶어 놓은 물건이 떨어졌다면 65mph(약 105km/h) 속도로 다른 차량을 들이받았을 것”이라고 증언했다.

테슬라 자율주행 끝판왕..모델3 운전자 시속 100km로 30분간 숙면
미국에서 테슬라 운전자가 주행 중인 차량에서 숙면을 취한 장면이 목격된 것은 처음이 아니다. 작년 11월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가 확인한 남성도 졸음에서 깬지 얼마 되지 않은 상태에서 검거됐다. 당시 차량은 70mph(112km/h)로 주행중이었다. 지난해 6월 테슬라 직원이 주행중인 테슬라 운전석에 앉아 자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화제가 됐다.

2020년대 전동화 및 자율주행 시대에는 주행 중인 차량에서 숙면을 취하는 일이 일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완전 자율주행 시대가 도래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행동은 자칫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