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칼럼] 주차장 ‘문 콕’ 분쟁 사라질까..폭 2.5m로 확대

2018.06.07 09:47 | 남현수 기자 jhhan@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남현수 기자= SUV 열풍, 큰 차 선호, 동급 최대 크기를 홍보하는 자동차들…자동차 크기는 날로 커지는데 주차장 크기는 1990년대와 다르지 않다.

셀프 세차를 하다 보면 문에 작게 콕콕 들어간 상처들이 보인다. 이런 상처들은 옆 차가 문을 열 때 부딪혀 나는 게 대부분이다. 스크래치에 민감하지 않은 사람은 대수롭지 않게 넘어 갈 수 있지만 차를 아끼는 사람들은 작은 상처에도 민감하게 반응한다. ‘문 콕’을 예방하기 위해 단독주차를 할 수 있는 공간을 찾고, 외관이 깔끔한 고급차를 찾아 옆에 주차를 하고, 기둥에 바짝 붙여서 주차를 하다 보면 ‘왜 애초에 주차 공간을 크게 만들지 않았을까’라는 생각이 들게 마련이다.

현행 주차장 관련 규정은 1990년 개정된 이후 30년 가까이 유지되고 있다. 올 2월 국토교통부는 ‘주차장법 시행규칙’을 개정, 내년 3월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 규칙의 주요내용은 ‘문 콕’ 사고방지를 위해 일반형 주차장의 폭을 기존 2.3m에서 2.5m로 확대하고, 2012년에 시행된 확장형 주차장도 기존 2.5m(너비)×5.1m(길이)에서 2.6m(너비)×5.2m(길이)로 확대하는 것이다. 이는 중·대형차량 비율이 높아지면서 ‘문 콕’ 사고가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국토부 집계에 따르면 문 콕 사고로 인한 보험청구 건수는 2014년 2200여 건에서 2016년 3400여 건으로 급속히 늘어났다.

국토부 관계자는 “외국에 비해 우리나라의 주차구획 크기가 매우 협소한 탓에 그간 승·하차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이번 규칙 개정으로 주차 사고와 주차 갈등이 줄어드는데다 주차 시간 절감, 불편 해소 등 사회적 비용 또한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개정안 발표 후 국민 반응은 다소 미온적이다. 실효성이 의문시된다는 반응도 있다. 요즘 국산차 중 가장 잘 팔리는 싼타페TM의 경우 전폭이 1890mm, 전장이 4770mm다. 만약 차량을 주차 구획 가운데에 정확하게 세운다고 하더라도 옆으로 도어 체크 링크(도어의 열림 상태를 유지하는 링크)의 1단계 걸림 정도에 해당하는 60cm정도밖에 남지 않게 된다. 국산 MPV차량 중 가장 인기있는 기아 카니발의 경우 전폭이 1985mm, 전장이 5115mm에 달하기 때문에 승·하차 시 남는 공간이 싼타페보다 훨씬 적다.

물론 주차를 하기 전에 운전자를 제외한 탑승객들은 먼저 내려 주고 주차구획 한 가운데 정확하게 주차를 하면 법 개정 전보다는 공간 여유가 좀더 생길 것이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주차를 주차구획 한 가운데에 정확하게 하는 것은 아니다. 또한 이번 개정안은 직각 주차나 사선 주차에만 해당되는 내용으로 평행 주차 구획의 공간은 전과 동일하다. 우리나라 평행주차 구획의 길이는 5000mm로 미국, 독일, 영국, 일본 등이 6000mm를 권장하고 있는 것과 차이가 크다. 확장형 주차장의 경우 전체 주차장의 30%만 시공하면 되는 현 법령도 문제다. MPV나 SUV처럼 크기가 큰 차량들은 확장형 주차장을 찾기 위해 주차장을 몇 바퀴씩 돌아야 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한다.

[칼럼] 주차장 ‘문 콕’ 분쟁 사라질까..폭 2.5m로 확대
두 줄로 된 주차장

주차 구획에 관한 논의가 나올 때마다 주차라인을 두 줄로 그어야 된다는 의견이 제시되곤 한다. 주차라인을 두 줄로 그으면 주차 라인을 침범하면서 주차할 우려도 줄어들고 승·하차를 할 때 문 콕에 대한 우려도 줄기 때문이다. 일본의 주차장은 두 줄로 된 곳이 많아 문 콕을 예방한다.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이케아 광명점이나 몇몇 관공서에서 시행되고 있으며 운전자의 만족도도 높다. 이뿐 아니라 경북 울진군에서는 주차 구획 안에 노란 선을 그어 그 선에 맞춰 주차를 하면 문 콕을 방지 할 수 있는 아이디어가 등장했고 시중에는 문 콕 방지 패드가 출시 될 정도로 문 콕에 관한 관심이 높다. 넓은 주차공간을 적극 홍보하는 아파트도 등장했다.

이번 개정안은 약 30년만의 주차구획에 관한 법률 개정이다. 개정안의 내용은 환영 할 만하지만 확장형 주차구획과 일반형 주차구획을 구분하고 평행 주차 구획은 개정안에서 제외된 점은 아쉽다. 확장형 주차장을 확대 적용하고 평행주차 구획도 길이를 늘리는 등 생활에서 체감 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놓았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CJ대한통운 슈...
  • 2018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