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2017.09.14 08:33 | 김학수 기자 raphy@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현지시각 12일, 세계 5대 모터쇼 중 하나로 손꼽히는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가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쎄에서 미디어 데이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일정을 시작했다.

일부 브랜드가 불참 선언을 하는 등 개막 전까지 논란이 많았던 2017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지만 세계 5대 모터쇼라는 명성에 걸맞게 전세계 39개국에서 총 1,100여 업체가 참가해 월드 프리미어 228종을 비롯한 300여 종이 전시되었다.

국내 자동차 시장에도 큰 영향을 남긴 디젤게이트의 여파는 물론이고 최근 다시 불거지고 있는 디젤 관련 담합 이슈로 골머리를 앓던 유럽의 주요 브랜드들은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전기차에 집중하며 보다 발전적이고 밝은 미래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특히 메르세데스-벤츠, BMW 그리고 폭스바겐 그룹 등 최근 디젤 모델에 열을 올리던 독일 브랜드들은 디젤을 잊은 듯한 모습으로 그 어느 때보다 전기차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메르세데스-벤츠 ‘50 종 이상의 전기차 생산 목표’

메르세데스-벤츠는 다양하고 풍부한 전기차 라인업 구축을 밝혔다.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 전날 진행된 ‘벤츠 미디어 나이트’ 행사를 가지고 2017년부터 오는 2022년까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 라인업에 하이드리드 차량을 포함해 전기차 모델을 최소 하나씩은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디터 제체 메르세데스-벤츠 회장은 “메르세데스-벤츠는 향후 50개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라며 브랜드의 방향성에 있어 디젤을 배제하고 가솔린 및 전기차 중심으로 구성할 것을 밝혔다. 이와 함께 전기차 개발 생산을 위해 “향후 100억 유로를 투자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디터 제체 회장의 발표에 맞춰 메르데세스-벤츠는 전기차 브랜드 EQ를 품은 콤팩트 모델, ‘A클래스 EQ’을 시작으로 충전식 수소연료전지 크로스오버 모델인 ’GLC F-CELL EQ 파워‘을 선보였다. 여기에 미래적인 감성이 돋보이는 2인승 완전자율주행차인 ’스마트 비전 EQ 포투 컨셉’을 공개했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에 대한 의지를 확인할 수 있던 대목이 바로 소형차 브랜드 ‘스마트’에서 나타났다. 메르세데스-벤츠는 2020년까지 스마트의 모든 모델 라인업을 손질하여 모든 차량을 전기차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이에 스마트는 완전한 도심형 전기차 브랜드로 개편될 예정이며 이번에 공개된 스마트 비전 EQ 포투 컨셉이 그 선봉을 담당한다.

이와 함께 그 동안 베일 속에 가려졌던 초고성능 하이퍼카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의 쇼카도 함께 공개됐다. 1.6L 터보 엔진과 전기 모터 등의 힘을 빌려 최대 1,000마력을 내는 이 차량은 아직 완성형이 아닌 ‘쇼카’로서 자동차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BMW ‘브랜드의 역동성을 전기차로 옮기다’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 고성능 디젤 모델 등을 연이어 선보이고 있는 BMW 역시 이번 모터쇼에서는 전기차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했다.

하랄드 크루거 BMW그룹 회장은 미디어 세션을 통해 “오는 2025년까지 전기의 힘으로 움직이는(하이브리드/전기차) 25 종의 차량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덧붙여 “25 종의 차량 중 12종이 순수 전기차로 개발될 것”이라고 “2025년까지 전기 동력을 갖춘 25개 모델을 제공할 예정이며 이 중 12개 모델은 순수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BMW는 이와 함께 고성능 전기차 콘셉트카인 ’i 비전 다이내믹스‘를 예고 없이 공개했다. 세계 최초로 공개된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실용성에 초점을 맞출 i5와 달리 보다 역동적인 감성을 강조한 4도어 그란 쿠페다. 이를 통해 E-모빌리티에서도 BMW 특유의 역동성을 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한편 다이내믹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BMW i 비전 다이내믹스는 1회 충전으로 최고 6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최고속도는 200km/h, 정지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 시간은 단 4.0초만에 도달하는 뛰어난 주행 성능을 갖췄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BMW는 i 비전 다이내믹스 외에도 순수 전기차 i3의 새로운 모델인 ’뉴 i3‘와 프리미엄 소형차 브랜드 미니(MINI)의 첫 양산형 전기차인 ’미니 일렉트릭 콘셉트‘도 함께 전시하며 브랜드 전반의 역량이 전기차로 확장, 이전되고 있음을 밝혔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폭스바겐 그룹, 폭 넓은 전기차를 그리는 ‘로드맵 E’ 발표

메르세데스-벤츠 나이트처럼 폭스바겐 역시 개막 전날 폭스바겐 그룹 나이트를 열고 전기차 추진 전략인 ‘로드맵 E’를 발표했다. 로드맵 E는 폭스바겐이 제시하는 포괄적인 브랜드 전략으로 오는 2030년, 전 모델의 전기화를 달성하는 브랜드를 목표로 한다.

구체적인 내용을 살펴보면 폭스바겐 그룹은 2030년까지 200억 유로(한화 약 27조 원) 이상을 직접 투자하기로 결정했으며 로드맵 E를 통해 오는 2025년까지 그룹 전체 브랜드에서 80종의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2030년까지는 폭스바겐 그룹 내 전 브랜드 약 300 종의 모델 라인업에 하나 이상의 전기차 모델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이런 비전에 따라 전기차 개발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새로운 두 개의 전기차 플랫폼을 개발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차량 제작 및 공장 설비의 개선을 단계적으로 진행한다. 이외에도 그룹 사 전체의 기반시설의 교체 사업을 진행하며 그리고 전기차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배터리 기술력 확보 및 생산 시설 구축을 이행할 계획이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마티아스 뮐러 폭스바겐 그룹 회장은 발표 현장에 자율주행 전기 콘셉트카인 ’세드릭‘을 타고 등장했다. 폭스바겐 전기차 브랜드 ID의 신차인 ’ID 크로즈‘와 아우디의 순수 전기 컨셉 모델이자 1회 충전 시 800km를 달릴 수 있는 ’아이콘(AI-CON)‘, 쿠페형 SUV EV 모델 아우디 ‘일레인(Elaine)’도 함께 공개했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전기차의 강화, ‘내연기관의 폐지는 아닐 것’

독일의 주요 기업들이 전기차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밝혔지만 지금까지 브랜드를 지켜오던 내연기관의 직접적인 폐지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지금까지 완성도를 높여 온 내연기관 차량들이 전기차로 체제를 전환하는 브랜드들의 ‘자금 확보를 위해 꾸준히 유지될 것’이라는 분석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각 브랜드들의 임원들도 동의했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디터 제체 회장 역시 “자동차 업계 일부에서는 여전히 디젤 차량이 가솔린 차량보다 깨끗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고, 디젤을 개선하는 게 금지하는 것 보단 낫다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견해를 밝히며 “메르세데스-벤츠는 더욱 깨끗하고 우수한 디젤 엔진 개발을 위해 3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프랑크루프트 모터쇼는 지금’ 메르세데-벤츠·BMW·폭스바겐 그룹 ‘전기차가 미래다’
한편 폭스바겐 그룹의 마티아스 뮐러 회장 역시 “디젤 엔진을 비롯한 내연기관 차량은 브랜드가 전기차로 가는 과정에서의 재원 확보의 주요한 동력”이라며 “폭스바겐 그룹은 내연기관 차량 판매를 지속할 것이다”고 밝혔다. 물론 이와 함께 “다만 내연기관 외에도 오토가스 및 수소연료전지 등 다양한 대체 동력 기관도 개발될 것”이라고 밝혔다.

끝으로 마티아스 뮐러 회장은 “폭스바겐 그룹은 디젤게이트 등의 사태로 많은 교훈과 메시지를 얻었다”고 밝히며 “앞으로 폭스바겐의 디젤 엔진은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