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2016.07.06 08:23 | 김형욱 기자 nero@

[라이프치히(독일)=이데일리 김형욱 기자] “치치칙… 레디? 렛츠 고!”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포르쉐 라이프치히 공장 고객센터의 3.7㎞ 길이 자동차 서킷(주행장). 6대의 스포츠카 ‘911 카레라’가 안전요원의 무전 신호와 함께 굉음과 함께 질주했다. 포르쉐 911 시리즈는 독일 주펜하우어 공장에서 만들지만 고객을 포함해 대외적으로 공개된 자체 서킷은 이곳 라이프치히 공장 고객센터뿐이다.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포르쉐 라이프치히 공장 고객센터의 3.7㎞ 길이 자동차 서킷(주행장)을 달리고 있는 포르쉐 뉴 911 카레라 모습. 왼쪽 독특하게 생긴 건물이 이곳 공장의 상징 격인 고객센터다.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포르쉐 라이프치히 공장 고객센터의 3.7㎞ 길이 자동차 서킷(주행장)을 달리고 있는 포르쉐 뉴 911 카레라 모습.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지난달 29일(현지시간) 포르쉐 라이프치히 공장 고객센터의 3.7㎞ 길이 자동차 서킷(주행장) 주행을 준비 중인 포르쉐 뉴 911 카레라 모습.
시승 차종은 2012년 출시한 포르쉐의 대표작 911(991시리즈) 카레라의 4년 만의 부분변경 모델이었다. 세부 모델은 S(1억5250만원~)와 4S(1억6120만원~). 올 3월 말 국내에도 출시했다. 부분변경이라고는 하지만 겉만 빼곤 다 바뀐 사실상의 신차다.

주행 성능과 연비를 동시에 높인 새 엔진을 비롯해 서스펜션, 핸들, 브레이크 장치가 모두 한 단계 진화했다.

가장 인상적인 건 스포츠카다운 사운드였다. 베를린에서 라이프치히까지 세 시간, 이곳 서킷에서 한 시간, 총 네 시간 동안 음악이 따로 필요 없을 만큼 기분 좋은 엔진음을 선사했다. 고배기량 엔진을 단 과거 911과 비슷해진 것 같으면서도 또 다르다. 포르쉐에는 50여 음향팀이 엔진음을 다듬고 있다.

노멀·스포츠·스포츠 플러스 등 주행 방식마다 또 다른 엔진음을 내 더 재밌다. 새 911에는 핸들 왼쪽 아래 다이얼 방식의 주행 방식 변환 버튼이 새로이 생겼다.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라는 옵션을 선택하면 된다.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포르쉐 911 카레라 2016년 부분변경 모델.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포르쉐 911 카레라 2016년 부분변경 모델.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포르쉐 911 카레라 2016년 부분변경 모델.
최고출력 420마력(911 카레라 S 기준)의 새 배기량 3.0리터 6기통 트윈 터보 가솔린 수평대향 엔진과 7단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PDK)는 이전보다 늘어난 20마력만큼 더 강력한 힘을 냈다. 순식간에 시속 200㎞ 전후를 넘나들었다.

참고로 새 911은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까지 3.9~4.1초에 가속한다. 최고시속은 308㎞, 국내 공인 복합연비는 9.3㎞/ℓ다.

가속도 가속이지만 서킷에서의 코너링이 더 일품이었다. 핸들 조작에 따라 차체는 마음먹은 대로 움직여줬다. 전문 드라이버가 아니더라도 쉽게 조작할 수 있다는 것도 ‘대중 스포츠카’를 표방하는 911다웠다. 시승단 중엔 일반 여성 운전자도 있었다.

새 911에는 뒷바퀴 조향 장치가 처음 채택됐다. 핸들을 꺾는 방향과 속도에 따라 뒷바퀴가 앞바퀴와 정·역방향으로 움직이는 기술이다. 시속 30㎞ 이하 주차 땐 앞바퀴와 반대 방향으로 움직여 주차각을 줄이고 서킷 주행 땐 같은 방향으로 움직여 민첩성을 높여준다.

기술적으론 완전 신모델에 가깝지만 디자인은 크게 다르지 않다. 4년 전 신모델의 디자인 반응이 크게 나쁘지 않았다는 반증이다.

아이폰과 연동하는 애플 카플레이를 비롯한 새 인포테인먼트 장치가 적용됐다. 그러나 대중 브랜드에도 고급 인포테인먼트 탑재가 보편화한 국내에서 큰 차별점은 아니다. 국내 판매 모델에는 처음으로 한글 내비게이션이 기본 탑재됐다는 게 차이라면 차이다.

오히려 최근 고급차에 대거 적용된 첨단 안전(자율주행) 기능은 거의 없다. 일단 추돌이 발생하면 브레이크를 자동으로 작동해 2차 추돌 손상을 줄여주는 정도다. 물론 정속주행을 전제로 한 안전 기능을 사용하는 건 911의 재능(주행 성능) 낭비하는 일이기는 하다.

일상에서의 쾌적함을 더하고 싶다면 911 카브리올레나 911 타르가를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또 좀 더 강력한 성능을 원한다면 2억원대의 911 터보나 터보S, GT3도 있다.

한편 이번 시승 체험 후 아쉬움도 남았다. 국내에선 이렇듯 911의 성능을 만끽할 공간이 부족하다는 걸 새삼 느꼈기 때문이다. 독일에선 비단 이곳 라이프치히가 아니라도 뉘르부르크링 서킷 같이 내 차로 서킷을 달릴 여건이 국내보다 훨씬 좋다. 국내에선 911을 비롯한 많은 국내 스포츠카 운전자가 욕구 불만 상태로 달릴 곳을 찾아 헤메는 게 현실이다.

물론 국내에도 영암·인제 등 서킷이 하나둘 생기고는 있다. 그러나 대개는 접근성이 떨어진다. ‘외제 스포츠카’ 폭주 검거 소식은 철마다 들려온다. 세계 5대 자동차 생산국으로서 자동차를 즐길 수 있는 좀 더 충분한 인프라가 아쉽다.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포르쉐 뉴 911 카레라 터보. 포르쉐코리아 제공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타봤어요]포르쉐 대표 스포츠카 뉴 911, 독일 본고장 체험기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