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2017.09.13 07:08 | 김학수 기자 raphy@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6일 닛산이 전세계 자동차 관련 미디어를 일본으로 초청해 향상된 드라이브 트레인과 주행 거리 그리고 우수한 상품성을 가진 신형 리프의 출시 행사를 열었다. 그리고 같은 날 오후, 수 많은 미디어들의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한 미디어 라운드를 운영했다.

이 자리를 통해 현장을 찾은 미디어 관계자들은 닛산의 임원들을 만나 신형 리프는 물론 닛산의 향후 계획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

닛산의 전기차 관련 상품 담당 세션에서는 파워트레인 디자인/개발 부서 마사키 토리우미(Masaki Toriumi)와 휴즈 데스마첼리어(Hugues Desmarchelier) 전기차 프로그램 이사가 참석하여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을 가졌다.

*본 기사는 구어체로 작성되었습니다.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새로운 즐거움을 전하는 신형 리프

휴즈 데스마첼리어 이사는 본격적인 세션의 시작에 앞서 “새로운 리프는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는 차량이며, 전기차의 한계를 뛰어넘는 차량 그리고 닛산의 인텔리전트 모빌리티를 느낄 수 있는 차량”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덧붙여 “기업은 이윤을 추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닛산은 리프를 통해 수익을 확대하기 보다는 다양한 이야기를 전하고 싶다”라며 “제로 에미션도 중요하지만 신형 리프에 담긴 다양한 가치와 즐거움이 더 중요한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신형 리프에 대해 “전기차는 모터의 특성 상 즉각적인 출력 전개가 가능하고 보다 적극적인 회생 에너지 확보가 가능하다”라며 “특히 리프의 경우에는 하나의 페달로 다양한 드라이빙이 가능한 E-페달을 적용한 점 역시 강력한 어필 포인트”라고 말했다.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신형 리프

휴고 데스마첼리어 이사에 이어 마사키 토리우미 담당 역시 “기술 발전 관점에서 신형 리프는 단순한 전기차라고 하기엔 많은 강점을 가지고 있다”라며 “파워트레인, 환경 등 다양한 요소에서 우수한 성능과 뛰어난 가치를 가지고 있어 기술 집약적인 차량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마사키 토미우리 담당은 “신형 리프에 적용된 프로파일럿과 파크 어시스트, E-페달 등 다양한 기능이 더해져 만족감을 과시하고, 전기차의 한계인 주행 거리를 대폭 늘려 일본 기준 400km에 이르는 완성도까지 갖춰 ‘가솔린 차량의 훌륭한 대안’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Q 배터리 밀도가 상당히 높아졌다. 어떤 부분에서의 발전이 있었나?

A 전체적으로 새로운 기술, 공법이 적용되었다. 초대 리프 출시 이후 7년에 지난 후에야 이러한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수 있게 되었다. 이에 따라 기존의 배터리 팩 크기를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주행 거리의 대대적인 상승과 배터리의 용량 상승이 대거 이뤄냈다. 여전히 개선의 여지가 있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해 개발할 계획이다.

Q 주행 거리를 낮춰 판매 가격을 낮추는 전략은 없을까?

A 일단 신형 리프의 판매 가격은 기존 초대 리프와 큰 차이가 없다. 하지만 다양한 부분에서 많은 개선이 이뤄졌다. 판매 가격을 유지하면서 다양한 상품성을 제공하여 구매 만족감을 높이고자 한다.

제안하신 것처럼 판매 가격을 낮추는 것도 좋은 방법이겠지만 지금 상항을 유지하면서 더 많은 고객들을 유치하고자 한다. 극단적인 선택, 조합보다는 전체적인 조화가 중요하다고 생각하며 전기차와 다양한 기능의 ‘풀 패키징’을 꾸준히 제공하고자 한다.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Q 전기차 낙후국가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할 계획이 있는가?

A 닛산이 모든 것을 할 수는 없지만 도전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은 존재한다. 다만 이런 행동에는 각 국가나 지역, 혹은 투자를 담당하는 기업 등의 참여가 필요해 심도 깊은 논의 등이 필요하다.

한편 이러한 활동은 일부 기업들과 함께 ‘파일럿 프로젝트’을 통해 인프라 및 전기차 사업의 시작을 유도하고 있다. 실제 닛산은 칠레의 한 기업과 함께 전기차 기초 인프라 구축에 나선 이력이 있다.

닛산은 전기차 인프라 및 전기차의 보급화에 있어 ‘해당 국가 정부의 의지’를 시작으로 ‘좋은 파트너와의 인프라 구축’, ‘민간 기업들과의 협력 및 지원(파일럿 프로젝트 등)’ 그리고 ‘도시 지자체 등의 다양한 정책적 행동’ 등이 필요하다고 본다.

신형 닛산 리프 미디어 라운드 테이블(3) `전기차 시장의 현재 그리고 미래`
Q 전기차 시장의 장기적인 운영 및 타당성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A 닛산은 배터리에 있어 8년/16만km의 대대적인 보증을 자랑한다. 전기차 초기의 배터리는 분명 불안한 요소이고, 또 많은 개선이 필요한 파츠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 수록 기술의 발전이 이뤄졌고, 배터리 관련 기술 및 노하우가 많이 늘어나 더욱 안전하고 효율 좋은 배터리가 등장하게 되었다.

이에 닛산은 중고 전기차 시장 등에도 많은 고민을 하고 있고, 또 주목하고 있다. 뛰어난 배터리가 등장하게 되면 결국 중고차 시장에서도 전기차의 가치가 분명 주목 받게 될 것이다. 이와 함께 닛산에서는 중고 배터리에 대한 활용과 이를 위한 다양한 사업 등을 고려하고 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레이싱 모델 김보람...
  • 지프 랭글러 사하라와 이은혜...
  • 레이싱 모델 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