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2017.11.05 08:01 | 김학수 기자 raphy@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11월 4일, 일본 아이치현에 위치한 신시로 종합 공원에서 전일본랠리(JRC) 최종전인 ‘신시로 랠리’가 열렸다.

JRC 최종전인만큼 수 많은 관계자와 관람객들이 현장을 찾았고, 이에 많은 브랜드들이 현장에 전시, 이벤트 부스를 마련하고 다양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일본 내 판매 1위인 토요타 역시 이러한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토요타는 이번 신시로 랠리에서 자사의 모터스포츠 부분, 가주 레이싱을 앞세웠다. 신시로 종합 공원의 ‘가주 레이싱 파크’를 만들고 관람객들에게 토요타와 토요타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알리기로 한 것이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관람객들의 이목을 끈 야리스 WRC 2017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된 가주 레이싱 파크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건 단연 WRC 무대에서 활약 중인 야리스 WRC 2017이다. 강렬한 디자인, 뛰어난 주행 성능, 그리고 토요타가 가진 도전 정신을 상징하는 야리스 WRC 2017은 특별한 세레머니 혹은 퍼포먼스가 없음에도 불구하고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새롭게 출범한 GR 브랜드를 알린 가주 레이싱

사실 야리스 WRC 2017은 ‘먼 곳에 있는 그대’다. 관람객들 역시 마치 선망의 대상을 바라보는 것 같은 모습이었다. 이윽고 야리스 WRC 2017에 머물러 있던 관람객들의 시선은 곧바로 가주 레이싱 파크 중앙에 마련된 GR 브랜드에 집중됐다.

GR 브랜드는 럭셔리 브랜드인 ‘렉서스’, 혹은 젊은 감성을 강조했던 ‘사이언’과는 사뭇 다른 브랜드다. GR 브랜드는 토요타의 차량을 기반으로 개발된 일종의 ‘팩토리 튜닝’을 거친 컴플릿 튜닝카 브랜드로서 가주 레이싱의 모터스포츠 노하우가 집약된 브랜드라 할 수 있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다만 가주 레이싱은 GR 브랜드를 단일 라인업으로 운영하지 않고 네 개의 분야로 나눠 애프터 마켓 부품으로 공급되는 ‘GR 파츠’, 승차감을 유지하면서 스포티한 감성을 강조한 ‘GR 스포트’, 스포츠 드라이빙의 감성을 강조한 ‘GR’, 그리고 뉘르부르크링에서 쌓아 올린 경험을 집약해 강력한 드라이빙을 완성하는 GRMN으로 나뉘게 된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GR 파츠부터 GRMN까지 모두 만날 수 있는 신시로 랠리

바다 건너 들었던 GR 브랜드의 출범에 이어 GR 브랜드의 차량을 직접 볼 수 있다는 이야기에 곧바로 가주 레이싱 파크 중앙을 향했다. 그 곳에는 네 개의 라인업, 아홉 종의 GR 브랜드 차량을 만날 수 있었다.

가장 먼저 보인 건 국내 시장에는 출시되지 않았으나 스포티한 세단으로 알려진 마크 X GR 스포트였다. 날카로운 헤드라이트와 공격적인 실루엣이 무척 인상적이다. 이어서 만난 차량은 본 매체에서 1회 충전 시 1,400km 주행을 달성했던 프리우스 프라임 GR 스포트였다.

이어서 넉넉한 여유 공간을 가진 프리우스 알파 GR 스포트도 이목을 끌었다. 참고로 프리우스 알파는 국내 시장에서 프리우스 V로 판매된 바로 그 차량이다. 이외에도 기자가 개인적으로 호감을 가지고 있는 스포티한 감성의 SUV, 해리어 GR 스포트 역시 볼 수 있었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왜건 모델 역시 GR 스포트에 합류했다. 같은 플랫폼, 파워트레인 및 구성을 갖췄지만 스타일 부분에서 많은 차이를 가지고 있는 ‘노아’와 ‘복시’ 역시 GR 스포트가 추가되어 독특하고, 유니크한 감성을 강조했다. 깔끔하면서도 스포티한 디자인이 다소 심심할 수 있는 왜건에 강렬한 매력을 더해 소유욕을 자극하는 모습이었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다섯 대의 GR 스포트에 뒤에 마련된 세 대의 차량들은 앞서 만난 차량과 비교한다면 더욱 강렬하고 스포티한 감성이 돋보였다. 먼저 컴팩트 해치백으로 일본 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비츠와 아쿠아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대의 차량이 보였다. 비츠 GR과 아쿠아 GR은 한층 세련되고 강인한 감성을 과시한다.

이와 함께 토요타가 스바루와 함께 개발하여 스프린트는 물론 드리프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후륜 쿠페, 86 역시 GR 브랜드로 새롭게 태어났다. 립 타입의 스포트 스포일러 및 휠 등을 적용해 보다 스포티한 감성이 연출되어 많은 이들의 이목을 끌었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GR 브랜드의 선봉장, 비츠 GRMN

GR 브랜드의 선봉이라 할 수 있는 비츠 GRMN(해외명 야리스 GRMN) 역시 전시됐다. 스포티한 데칼과 에어로 파츠를 추가하며 스포티한 감성을 살렸고 1.8L VVT-i 엔진에 터보 차저를 달았고 이를 통해 야리스 GRMN에게 212마력과 25.6kg.m의 강력한 토크를 보유하게 만들었다.

강력한 터보 엔진에 맞춰 야리스 GRMN은 전고를 24mm 낮춘 스포츠 서스펜션과 17인치 고강성 휠, 그리고 4개의 피스톤이 자리한 고성능 브레이크 시스템(브레이크 디스크 275mm)을 장착해 출력을 보다 손쉽고 완벽하게 구현할 수 있도록 했다.

신시로 랠리에서 토요타의 역작, GR 브랜드를 만나다
모터스포츠 관람객들이 즐길 수 있는 가주 레이싱

신시로 랠리가 열린 신시로 종합 공원에서 만난 가주 레이싱은 ‘가주 레이싱 파크’라는 이름 아래 관람객들이 쉽게 다가가고 또 쉽게 즐길 수 있는 공간으로 마련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누구든 스스럼 없이 가주 레이싱의 차량을 즐길 수 있고, 살펴보고 또 사진을 찍으며 즐기며 모터스포츠의 매력을 느낄 수 있는 그 분위기, 현대 모터스포트가 배워야 할 자세는 아닐까?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CJ대한통운 슈...
  • 2018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