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친환경 바람부는 車업계, 지속가능 소재 활용 늘린다

2021.10.26 16:56 | 손의연 기자 seyyes@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자동차업계에 친환경 바람이 불고 있다. 탄소중립이 글로벌 화두로 떠오르면서 자동차 업계는 전기자동차 신차 뿐 아니라 연료, 실내 인테리어 등에 지속가능한 소재를 활용하기 위한 연구개발에도 나서고 있다.

친환경 바람부는 車업계, 지속가능 소재 활용 늘린다
친환경 소재가 활용된 아이오닉 5 내부 (사진=현대차)
◇현대차그룹 첫 전용 전기차 3총사, 바이오 오일 페인트 등 활용

2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005380)기아(000270), 제네시스는 올해 출시한 첫 전용 전기차에 친환경·재활용 소재를 적극 활용했다. 현대차 ‘아이오닉 5’의 도어 트림과 도어 스위치, 크래시 패드엔 유채꽃, 옥수수 등 식물에서 추출한 바이오 오일 성분이 사용된 페인트를 적용했다. 시트는 사탕수수, 옥수수 등에서 추출한 바이오 성분을 활용해 만든 원사가 포함된 원단으로 제작됐다.

재활용 투명 페트병을 가공해 만든 원사로 제작한 직물이 시트와 도어 암레스트(팔걸이)에 적용됐고 종이의 가벼움과 자연 소재 외관을 가진 페이퍼렛 소재가 도어가니시에 사용됐다. 시트의 가죽 염색 공정에도 식물성 오일을 사용하며 친환경 공정을 활용했다.

기아의 EV6는 국내 자동차업계 최초로 영국 카본트러스트사의 제품 탄소발자국 인증을 획득했다. 카본 트러스트사는 지속가능한 저탄소 경제로의 전환을 목적으로 2001년 영국에서 설립된 비영리 전문기관으로 전 세계 80개 국가에서 기업과 공공기관 등을 대상으로 국제 심사 기준에 따라 △탄소 △물 △폐기물 등의 환경발자국 인증 사업을 진행해오고 있다.

EV6는 △원료채취 △부품조달 △부품수송 △차량조립 △유통 △사용 △폐차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걸쳐 환경영향도(탄소배출량)를 측정하고 이를 줄여나가기 위한 노력으로 만들어졌다. EV6의 내장 부품인 도어 맵 포켓과 플로어 매트 등에 차량 1대당 500미리리터(ml) 페트병 약 75개에 달하는 친환경 소재를 적용했다.

제네시스의 첫 전용 전기차인 ‘GV60’도 내부에 다양한 친환경 및 재활용 소재가 활용됐다. 시트와 도어 암레스트(팔걸이), 콘솔 암레스트, 크래시 패드에 옥수수 등 자연물에서 추출한 식물성 성분으로 제작된 친환경 가죽을 적용했다. 또 재활용 페트병과 폐그물 등을 가공해 만든 원사가 들어간 직물을 시트 커버와 도어 센터트림 등에 사용했다.

◇BMW·볼보·벤틀리 등도 지속가능 소재 활용 동참

수입 완성차 업계도 마찬가지다. BMW는 재생 원자재를 지속적으로 확대 및 사용하고 있다. BMW는 i3의 인스트루먼트 패널 장식에 국제산림관리협의회가 인증한 유칼립투스 목재를 사용한다. 또 i3 내장재에 히비스커스의 한 종류인 케나프의 섬유를 이용하고 있다. BMW는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재배한 천연 고무 소재 타이어를 차량에 장착한다. 이를 위해 타이어 전문 브랜드 피렐리와 협력하고 있다.

또 iX의 플로어 매트와 플로어 덮개 상부는 나일론 폐기물에서 추출한 나일론 원사인 에코닐을 이용한다. 매년 BMW 차량 250만 대의 내부 생산 과정에서 만들어지는 폐기물 99%는 재활용 및 재생되고 있다.

볼보는 2025년까지 신차 소재의 25%를 지속가능한 소재로 대체한다고 밝혔다. 재활용·바이오 기반 소재로 기존 소재를 대체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볼보는 페트병 등 재활용 물질에서 추출한 소재와 스웨덴·핀란드의 숲에서 얻은 바이오 기반 소재, 와인 코르크 마개 등 재활용 재료로 만든 인테리어 신소재 ‘노르디코’ 등을 적용한다.

또 2040년까지 순환 비즈니스로 전환한다는 장기적 목표를 위해 철강, 알루미늄과 같이 배기가스 배출량이 높은 소재의 재제조 및 수리, 재사용, 재정비를 위한 폐쇄형 루프를 구축한다.

벤틀리모터스 경우 기존 소재인 가죽을 사용하지만 지속가능한 방식을 고민했다. 그 결과 벤틀리모터스는 자동차제조사 최초로 레더 워킹 그룹(Leader Working Group)에 들어갔다. LWG는 가죽 산업에서의 환경적 영향을 개선시키기 위해 독립적으로 감사를 실시한다.

벤틀리모터스는 감사절차를 통과한 업체에서만 가죽을 받는다. 벤틀리모터스는 유럽 전역에서 식품 산업의 부산물로 발생한 가죽 중 최고 품질의 가죽만 소재로 활용하고 있다. 벤틀리 크루(Crewe) 공장 내 고도의 기술을 갖춘 가죽 트림팀은 인테리어 하이드 작업 시 최소한의 폐기물만 발생시킬 수 있도록 엄격하게 훈련됐다는 설명이다. 벤틀리모터스 설립 이래 현재까지 생산한 모델 중 80%가 도로 위를 달리고 있으며 이 중 상당수가 아직 생산 당시 적용된 가죽 시트를 유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자동차 업계의 과제는 ‘지속가능성’과 ‘친환경’이기 때문에 자연친화적인 소재를 이용하는 방식을 깊이 고민하고 있다”며 “향후 자동차 업계가 지속가능한 소재를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하는 움직임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