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초급속에 무선충전까지"…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대하는 현대차

2021.10.13 15:52 | 신민준 기자 adonis@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현대자동차(005380)가 전기와 수소전기 등 친환경자동차의 충전 인프라를 확대하면서 전동화 전략 실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초급속에 무선충전까지`…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대하는 현대차
현대차의 초급속 충전소 이핏(E-pit)이 송도 현대프리미엄아울렛에 지난 1일 설치됐다. (사진=현대차그룹)
1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르면 이달 말부터 친환경차 무선충전서비스 실증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의 제네시스 주요 전시·판매 거점에서 전기자동차 85대가 대상이다. 제네시스 첫 전용 전기차 GV60이 첫 시험 모델이 될 가능성이 점쳐진다. 전기차에 무선 충전 장치(수신부)를 장착하고 주차장 주차면에 무선 충전기(송신부)를 설치해 주차 시 무선 충전이 가능한지 등을 실증할 예정이다. 앞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한상공회의소 샌드박스지원센터는 지난달 9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규제 샌드박스 심의위원회를 열고 현대차 컨소시엄(현대차·현대엔지니어링·그린파워)이 신청한 전기차 무선 충전서비스에 관한 실증특례를 승인했다.

현대차는 초급속 충전소 ‘이핏’(E-pit)의 설치도 확대 중이다. 현대차는 고속도로뿐만 아니라 쇼핑몰 등 다중 이용 시설로 초급속 충전소 설치 범위를 넓히고 있다. 현대차는 연말까지 총 20곳에 120개의 초급속 충전소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까지 송도 등 총 12곳에 72개의 초급속 충전소를 설치했다. 현대차는 연말까지 한화 서울역사와 광명 오토랜드 등에 초급속 충전소를 설치할 계획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국내 유력 충전사업자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가 진행하는 60억원 규모의 3자 배정 유상증자 참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기아(000270)가 유상증자에 참여할 경우 양사의 지분을 더하면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보유 지분율은 50%대로 늘어날 전망이다. 현재 현대차와 기아는 각각 14.4%, 9.6% 등 총 24%의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양사의 이번 유상증자 참여가 한국충전서비스의 경영 정상화를 통한 충전 인프라 확보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가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이유는 전동화 전략과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현대차는 전동화 전략에 따라 2035년부터 국내에서 버스와 트럭 등 내연기관(가솔린·디젤 등) 상용차를 아예 팔지 않는다. 현대차는 2040년에는 상용차와 승용차를 포함한 모든 내연기관 차량을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을 방침이다. 현대차가 전동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초급속 충선소 설치 등 충전 인프라 구축이 필수다.

업계 관계자는 “정의선 회장도 수소비전 2040 등을 통해 전동화 전략에 힘을 실어주고 있는 만큼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확대 작업에는 더욱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