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11% 급등했는데"…폭스바겐, '만우절' 장난에 주가조작 논란까지

2021.04.01 08:29 | 김민정 기자 a20302@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 폭스바겐이 미국 브랜드를 개명한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다가 주가조작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폭스바겐 미국 지사는 브랜드를 폭스바겐에서 ‘볼츠바겐(Voltswagen)’으로 바꾼다는 내용을 담은 보도자료 초안을 29일 공식 홈페이지에 잠시 게재했다가 삭제했다.

`11% 급등했는데`…폭스바겐, `만우절` 장난에 주가조작 논란까지
(사진=폭스바겐 트위터)
이어 폭스바겐은 이튿날인 30일 정식 보도자료를 통해 브랜드 개칭이 사실이며 올해 5월부터 시행된다고 발표했다.

그런데 폭스바겐의 이같은 발표는 자사의 첫 완전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D.4의 미국 출시를 맞아 홍보 전략으로 미리 던진 만우절 농담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만우절’로 불리는 4월 1일이 되면 주변 사람과 우스갯소리로 거짓말을 주고받곤 한다.

하지만 이같은 ‘허위정보는’ 온라인 뉴스와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됏는데 문제는 이번 만우절 농담을 접한 소비자와 투자자가 이를 진실로 받아들였다는 것이다.

이후 시장은 폭스바겐이 전기차 사업에 집중한다는 뜻으로 해석, 폭스바겐의 주가가 유럽과 뉴욕증시에서 급등했다.

이날 뉴욕 증시에서 폭스바겐 주가는 장중 한때 12%까지 치솟았다가 만우절 거짓말로 판명된 뒤 소폭 내려 9% 상승으로 장을 마쳤다. 이 때문에 폭스바겐은 주가조작 혐의로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조사를 받을 가능성까지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한 관리 출신은 “보통 기업의 만우절 농담은 사소하거나 명백히 거짓말임을 알 수 있어 주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며 “이는 통상적이지 않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