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싹 바뀐' 제네시스G90, S-클래스와 '회장님 세단' 최강자 승부 국내 럭셔리 자동차시장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제네시스)가 부분변경 모델 출시 후 3년 만의 풀체인지(완전변경) G90 모델을 공개하면서다. 이른바 ‘회장님 세단’으로 불리는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최강자 자리를 놓고 지난 4월 풀체인지 모델을 선보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와 정면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가 30일 완전변경(풀체인지)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G90 외장 이미지를 공개했다. (사진=제네시스)◇제네시스 고유 정체성 유지…외장 디자인에 고급감 강조제네시스는 30일 풀체인지 G90 외장 디자인을 최초로 공개하고 다음 달 중순 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신형 G90은 제네시스 디자인을 전체적으로 계승하면서도 플래그십 세단에 맞게 차별화 요소를 반영했다.제네시스는 △새로운 크레스트 그릴과 날렵한 두 줄 램프로 제네시스 엠블럼을 형상화한 전면부 △럭셔리 세단의 인상을 주는 파라볼릭 라인과 개방감을 고려한 포물선 형태의 라인(DLO)이 조화를 이룬 측면부 △얇고 긴 두 줄의 리어램프와 당당하고 안정감 있는 모습의 후면부 등이 특징이다.전면부의 크레스트 그릴은 두 층의 ‘지(G)-매트릭스’ 패턴을 엇갈리게 입체적으로 쌓아 올린 ‘레이어드 아키텍쳐’가 적용돼 고급감을 한 층 더 높였다. 아울러 후드와 펜더를 하나의 패널로 구성, 패널 사이의 이음새를 최소화해 간결함을 완성한 ‘클램쉘 후드’를 적용했다. 두께를 80% 가까이 줄여 돌출부가 줄어든 ‘기요셰 패턴 엠블럼’으로 최고급 럭셔리 세단의 이미지를 연출했다.측면부는 후드에서 시작돼 창문 하단부를 따라 트렁크까지 하나의 선으로 이어지는 ‘파라볼릭 라인’으로 유려함을 표현했다. 휠을 감싸고 있는 펜더의 ‘애슬래틱 파워 라인’으로는 대형 세단의 강인함을 더했다. 후면부는 제네시스 디자인의 핵심 요소인 두 줄의 리어 콤비램프가 트렁크를 따라 길게 이어져 있으며 두 줄 사이에 제네시스 레터링 엠블럼을 간결하게 배치했다. 이상엽 제네시스 글로벌 디자인 담당(전무)은 “제네시스는 G90를 통해 고유한 방식으로 재정의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을 경험시켜줄 것”이라며 “G90는 ‘역동적인 우아함’의 정수를 보여주며 역동적인 주행과 우아한 여정을 동시에 만족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 (사진=벤츠코리아 제공)◇올해는 S-클래스 ‘판정승’…내년 1위 자리 놓고 본격 대결 제네시스는 G90을 세단과 롱휠베이스 두 가지 모델을 다음 달 중순 공식 출시한다. 제네시스는 내년 1월부터 고객에 인도를 시작할 예정으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시장의 강력한 경쟁자인 벤츠와 정면 승부를 벌일 예정이다. 현재 국내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시장은 G90과 벤츠 S-클래스 시리즈 모델이 양분하고 있다. 두 모델의 올해 10월까지 누적 판매 대수는 총 1만2095대다. 롤스로이스 고스트와 벤틀리 플라잉 스퍼 등의 차량도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으로 분류되고 있지만 두 모델을 합쳐도 판매량은 300대에 불과하다. 그만큼 G90과 S-클래스가 시장에서 독보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다.올해 승자는 지난 4월 풀체인지를 공개한 벤츠의 S-클래스로 굳어지는 분위기다. 한국수입차협회(KAIDA)에 따르면 올해 S-클래스 누적판매는 7547대로 G90(4548대)보다 앞선다. S-클래스의 약진은 풀체인지로 인한 신차 효과라는 평가다. S-클래스에는 벤츠가 최초로 적용한 디지털 라이트,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MBUX) 등 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했다. 반면 올해 G90모델은 풀체인지를 앞둔 구형 모델인 만큼 S-클래스에 디자인과 성능 면에서 뒤쳐졌다는 분석이 나온다.하지만 G90 풀체인지 모델이 다음 달 본격 출시되는 만큼 내년에 플래그십 세단 1위 자리를 놓고 제네시스와 벤츠의 경쟁은 한층 더 치열할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제네시스가 지난해 출시한 신형 G80과 GV80이 벤츠의 관련 모델들을 제치면서 이제 남은 건 플래그십 세단 시장”이라며 “내년 신형 G90이 S-클래스를 제친다면, 제네시스의 위상은 국내에서 더욱 올라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송승현 기자
'싹 바뀐' 제네시스G90, S-클래스와 '회장님 세단' 최강자 승부

시승기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