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토레스 신기록 다시 썼다’..1월에만 5444대 ‘月 최대 판매’ 쌍용자동차의 준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토레스’가 올해 1월에만 5444대가 팔리면서 단일 차종 기준으로 창사 이래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쌍용차는 올해 1월 내수 7130대, 수출 3873대를 포함 총 1만1003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밝혔다. 쌍용차가 월간판매 1만1000대를 돌파한 것은 지난 2019년 1월(1만1420대) 이후 4년 만이다. 설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토레스가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판매 상승세에 힘입어 전년 동월 대비 44.8% 증가했다.토레스1월 내수 판매는 지난해 10월(7850대) 이후 3개월 만에 7000대 판매를 넘어섰으며, 전년 동월 대비 47.4%, 전월 대비 29.2% 증가했다. 내수 판매 흥행 주역은 단연 ‘토레스’다. 토레스는 1월에만 5444대가 판매되면서 지난 2015년 티볼리가 세웠던 월 최대 판매 실적인 5237대를 넘어섰다. 쌍용차 창사 이래 단일 차종 월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1월 수출실적 역시 헝가리를 비롯한 동유럽과 호주, 칠레 등 지역에서의 코란도와 뉴 렉스턴 스포츠&칸 등 현지 판매가 늘며 전년 동월 대비 40.1% 증가한 3873대로 집계됐다. 쌍용차는 지난해 중남미로의 글로벌 판매를 시작한 토레스와 지난 1월 브뤼셀 모터쇼를 통해 벨기에 시장에 선을 보인 코란도 이모션이 본격적인 유럽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어 앞으로 수출 물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쌍용차 관계자는 “토레스 출고 적체 해소는 물론 올해에도 지속적인 제품개선 모델과 U100 등 신차 출시와 함께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를 통해 판매를 더욱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민 기자
‘토레스 신기록 다시 썼다’..1월에만 5444대 ‘月 최대 판매’

시승기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