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매끄러워진 마세라티 기블리…HEV엔진으로 효율성 '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사진=마세라티 제공) 평범함을 거부하는 럭셔리 자동차 브랜드 마세라티의 대표모델 기블리가 더 유려해진 데다 더 강한 효율성과 성능으로 무장했다. 마세라티 브랜드 최초 하이브리드 심장을 지닌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가 주인공이다.처음 마주한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더이상 올드함을 찾아볼 수 없었다. 기존 기블리는 날렵하면서도 스포티한 매력을 갖췄지만 젊은 감성의 매끄러움이 부족하다는 점은 아쉬움으로 남았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전반적으로 매끄러워졌다. 새로 도입된 헤드램프에 장착된 부메랑 모양의 발광다이오드(LED) 클러스터가 보닛의 선과 만나 일치하면서 전면부를 더욱 유려하게 만들었다.변화는 실내 디자인에서 극대화된다. 운전석을 마치 비행기 조종석으로 꾸미는 기블리 특유의 디자인을 유지하면서도 요소마다 디테일을 통해 미래 지향적인 느낌을 가미했다. 가장 눈에 띄는 건 새로 탑재된 10.1인치 커브드 터치스크린이다. 터치스크린 하나만으로도 많은 변화가 있다고 느낄 정도로 실내에서 존재감을 뽐낸다. 센터 콘솔에는 직관적인 기어 시프트 레버와 드라이빙 모드 버튼, 알루미늄으로 구성된 오디오 볼륨키, 직관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회전식 조절 버튼 등이 잘 정돈돼 깔끔한 인상을 풍긴다.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백미는 역시 운전석에 앉아 시동 버튼을 누를 때다. 주차장 곳곳에 웅장하게 울려 퍼지는 엔진 소리는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간직한 힘을 간접적으로 보여준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2.0ℓ 엔진, 4기통 터보차저 가솔린 엔진에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시스템이 결합돼 있다. 이에 따라 최고출력 330마력, 최대토크 45.9kg.m의 성능을 자랑한다.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실내 모습. (사진=마세라티 제공)가장 큰 장점은 주행 내내 안정적으로 운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실제 주행해본 기블리는 고속도로가 아닌 일상 도심에서도 주행의 재미를 충분히 끌어냈다. 가속페달을 밟을 때 원활한 변속과 함께 미끄러지듯 내달리는 주행감각을 느낄 수 있었다. 이는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에 탑재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 가운데 이부스터(eBooster) 기능 덕이다. eBooster는 일반 터보차저의 백업 역할과 함께 낮은 알피엠(rpm)에서도 엔진의 출력을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당연히 고속 주행이 가능한 곳에서는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매력은 배가 된다. 국도에서 고속도로로 합류하며 가속페달을 밟는 순간 엔진이 예민하게 반응했다. 시속 100킬로미터(km)까지 가속하는 데 약 5.7초면 충분했다. 강렬한 엔진음에도 내부는 차음력이 좋아서 주행 시 정숙성도 뛰어났다. 다만 성향에 따라 달라질 수 있겠지만 가벼운 조향장치는 운전의 피로도를 더했다. 고속 주행을 할 때 조향장치가 흔들려 꽉 잡지 않으면 차선을 이리저리 왔다갔다하기 일쑤였다. 전동화 모델인 만큼 럭셔리 스포츠 자동차 모델임에도 연비가 대폭 향상됐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의 복합연비는 8.9km/ℓ이지만 약 70km를 운행한 결과 도심 주행 연비는 8.3km/ℓ가 나왔다. 고속도로와 도심 주행을 병행했을 때는 9.7km/ℓ 수치까지 도달하는 모습도 보였다. 기존 기블리가 7km/ℓ에 머무린 것에 비교했을 때 대폭 나아졌다.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는 기본형, 그란루소, 그란스포트 세가지 트림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1억1450만~1억 2150만원이다.뉴 기블리 하이브리드. (사진=마세라티 제공)

송승현 기자
매끄러워진 마세라티 기블리…HEV엔진으로 효율성 '덤'

시승기

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