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르노삼성, 내수판매 회복·부산공장 정상화 ‘투트랙’ 속도낸다

2019.04.23 13:40 | 피용익 기자 yoniki@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내수 판매 회복과 부산공장 정상화를 구분해 ‘투 트랙’ 경영 활동에 나선다. 임금 및 단체협약이 타결돼 부산공장이 정상화되더라도 내수 판매가 회복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는 판단에서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23일 부산상공회의소를 방문해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과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 회장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경영 계획을 설명했다.

시뇨라 사장은 “부산공장의 지속가능성 확보도 중요하지만 우리에게 더욱 중요한 것은 고객들에게 르노삼성차가 신뢰받는 것”이라며 “임단협 타결과 수출 물량 확보를 이루더라도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국내 고객의 신뢰를 잃은 뒤라면 이는 절반의 성공에도 미치지 못 한 성과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객 신뢰 회복과 내수 판매 증진을 위한 경영 활동을 부산공장 상황과는 별개로 더 적극적으로 펼쳐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내수 판매 회복을 위해 르노삼성차는 SM6와 QM6 구매 고객에게 7년/14만km 보증 연장 무상 제공을 결정했다. 아울러 QM6 액화석유가스(LPG) 모델의 출시도 최대한 앞당기기로 했다. 이와 함께 6년 만에 진행 중인 브랜드 캠페인 ‘조금 다른 특별함’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르노삼성차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시뇨라 사장은 지난 16일 오거돈 부산시장과의 면담에서 한국 시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했다. 22일에는 지난 1년 간 신차를 출고한 고객을 대상으로 르노삼성차가 한국 시장에서 굳건하고 지속적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는 내용의 ‘최고경영자(CEO) 레터’를 발송하기도 했다.

부산공장 정상화를 위해선 임단협의 조속한 타결과 함께 미래 물량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뇨라 사장은 프랑스 르노그룹 본사를 수시로 방문해 XM3가 다른 나라가 아닌 한국 부산공장에서 생산될 수 있도록 경영진을 설득하는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은 “르노삼성자동차 노사가 과거 대타협의 정신을 살려 조속히 임단협을 마무리 하고 지역경제에 더욱 이바지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 회장은 “협력업체 및 고객들에게 CEO가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모습이 르노삼성자동차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본다”며 “이제 노사가 힘을 합쳐 내수와 수출 시장 모두에서 고객 및 파트너들의 신뢰를 지켜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르노삼성, 내수판매 회복·부산공장 정상화 ‘투트랙’ 속도낸다
도미닉 시뇨라(왼쪽) 르노삼성자동차 사장이 23일 부산상공회의소를 방문해 허용도 부산상의 회장과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르노삼성자동차)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