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 승진…그룹 업무 총괄(상보)

2018.09.14 12:38 | 이소현 기자 atoz@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 승진…그룹 업무 총괄(상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 부회장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005380) 부회장이 현대차그룹의 총괄 수석 부회장 자리에 올랐다.

그동안 현대차를 진두지휘하며 업무 성과를 보인 정 부회장이 그룹 내 신설된 ‘수석 부회장’이라는 중책을 맞으며 역할이 한층 더 강화된 것이다.

현대차그룹은 14일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을 그룹 총괄 수석부회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사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직접 결정한 것으로, 정 수석 부회장은 현대차그룹의 경영 업무 전반을 총괄해 정 회장을 보좌하게 된다고 현대차그룹은 설명했다.

정 수석 부회장이 승진하게 된 것은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통상문제 악화와 주요시장의 경쟁구도 변화 등 경영환경이 급변함에 따라 그룹의 통합적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서다.

실제 현대차그룹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수입산 자동차와 부품에 대해 20% 이상 ‘관세폭탄’을 예고하는 등 악재를 맞닥뜨린 상황이다.

정 수석 부회장이 그룹 내 중책을 맡으며 승진할 수 있었던 것은 경영 능력을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그는 2005년부터 2008년까지 기아차 사장을 맡아 ‘정의선 차’라고 불리는 모하비를 성공적으로 선보였다. 2009년부터는 현대차로 옮겨 미국, 유럽, 인도 등 현대차가 진출한 주요국에 직접 출장을 나서면서 동분서주 했다. 지난해 소형 SUV 코나 등을 직접 선보이며 신차 출시 등에도 공을 들였다.

또 정 수석부회장은 현재 그룹 내 계열사인 기아차, 현대모비스, 현대제철 사내이사를 맡고 있어 그룹 전반에 대한 업무 이해도가 높은 편이다.

정 수석 부회장에 주어진 최대 과제는 현대차그룹의 미래 먹거리 챙기기다.

정 수석 부회장은 미래 자동차 시대가 자율주행차, 커넥티드카 등으로 귀결되면서 정보통신기술(ICT) 역량 강화를 누구보다 강조했다. 이에 “ICT 기업보다 더 ICT를 잘하는 자동차 기업이 돼야 한다”고도 했다. 과거 전통적으로 자동차 산업이 보수적이고 경직된 분위기가 있지만, 이를 타파하기 위해 정 부회장은 외부 인사 영입을 늘리고 대내외 소통을 강화하면서 조직의 유연함을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는 4차 산업혁명 등 미래 산업 패러다임 전환기에 현대차그룹의 미래 경쟁력 강화와 신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그룹 차원 역량 강화의 일환이라고 덧붙였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