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2018.09.03 09:24 | 이병주 기자 bjlee2@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이데일리 오토in] 카가이 이병주 기자= SUV의 인기가 한국뿐 아니라 전세계에서 날로 치솟고 있다. 유행의 진원지인 미국의 경우 신차 시장에서 5년전 13%였던 SUV 점유율이 지난해 36%까지 증가했다. 이제는 덩치가 크고 키가 껑충 큰 박스 형태를 '찝차(소리나는 대로 표현)'라 부르는 경우는 찾아보기 힘들다. 누가 봐도 승용차와 SUV는 이제 구별이 확실히 간다.

기자가 학창 시절인 2000년대 초만 해도 도로 위에 SUV는 드물었다. 세단이 세상을 지배하던 시절이다. 국산차 중에선 쌍용차의 코란도를 제외하곤 SUV는 왜건과 해치백 만큼 비주류였다. SUV라는 용어보다 '찝차'로 통했다.

자동차 역사 130여년 중 50년 이상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한 모델은 극 소수다. 사람의 인생도 한 우물만 파기 힘들건데 다양한 소비자를 만족시켜야 하는 자동차 업체 입장에서 한 길만 고집하기란 더욱 어려울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이번에 시승한 원조 SUV 지프 랭글러는 참으로 대단한 아이콘이 아닐 수 없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지프의 신형 랭글러 코드명은 JL로 이번이 4세대 모델이다. 최근 6,7년만 지나면 풀체인지할만큼 신차 개발 주기가 짧아지고 있지만 지프는 이런 추세에 관심이 없다. 4세대 모델이라 하니 역사가 짧아 보인다는 오해를 살 수도 있지만 랭글러는 무려 77년간 외길 인생을 걸어왔다. 지프의 근원일 뿐만 아니라 SUV 카테고리와 오프로드 장르를 개척한 선구자다.

FCA코리아에 따르면 '랭글러' 이름을 제외한모든 부분을 변경했다고 강조한다. 그만큼 할 얘기가 많다. 마니아 눈에만 보일 수 있는 요소도 있지만 크게 바뀐 외관 디자인과 호화로울 정도의 인테리어는 압권이다. “왜 진작부터 이렇게 만들지”란 생각이 들 정도로 실내는 정말 고급스러워졌다. 파워트레인 보강을 비롯해 안 보이는 곳곳까지 업그레이드 됐다. 랭글러하면 떠오르는 오프로드 성능이 더욱 강력해진 것은 말 안해도 될 정도다.

신형 랭글러는 국내에서 '올 뉴 랭글러'라는 이름으로 판매된다. 스포츠, 루비콘, 루비콘 하이, 사하라 등 총 4가지 트림으로 세분화된다. 가격은 각각 4940만원, 5740만원, 5840만원, 6140만원이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올 뉴 랭글러는 1941년 처음 양산된 지프 CJ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계승한다. 7슬롯 그릴, 원형 헤드램프, 사각 테일램프 등이 그 것이다. 새롭게 재해석된 겉모습은 보다 아이코닉한 면모를 여과없이 자랑한다.

지프는 새로운 랭글러를 통해 다시금 업계를 선도하려 한다. 신형 랭글러에는 이제는 구형이 된 JK 루비콘에 탑재했던 '락 트랙' 풀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을 업그레이드 했다. 기존과 같이 운전자의 의도대로 제어가능한 파트타임 사륜구동 시스템을 새롭게 적용한다.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의 경우 엔진의 회전수 대비해 바퀴가 굴러가는 비율인 크롤비가 무려 77:1인 게 인상 깊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시승 코스는 강원도 평창군에 위치한 흥정계곡이다. 아무런 튜닝도 안 된 출고 상태 그대로의 랭글러를 타고 계곡을 주파했다. 물의 깊이는 60cm로, 하차 상태에서 지켜본다면 얕아 보일 수도 있겠지만 차량으로 통과해야 한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물 밑 곳곳에는 불규칙적인 바위까지 숨어있다. 온로드에만 초점이 맞춰진 요즘 SUV는 엄두도 내기 힘들다.

랭글러는 위풍당당하게, 별다른 어려움 없이 유유자적 코스를 주파해 나간다. 풀타임 사륜구동도 훌륭하지만 이럴 땐 주행 속도에 맞춰 컨트롤 가능한 파트타임 사륜구동이 제 맛이다. 루비콘의 경우 전자식 스웨이바까지 분리 가능하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올 뉴 랭글러는 진입각 36도, 램프각 20.8도, 이탈각 31.4도를 자랑한다. 기존 JK 대비 지상고는 39cm 높아져 269cm에 달한다. 성인 허리 높이에 달하는 76.2cm까지 도하할 수 있다. 견인력은 2495kg이다.

파워트레인은 대폭 개선됐다. 미국 등 해외의 경우 가솔린 및 디젤 등 V6 엔진과 직렬 4기통 터보 엔진이 탑재된다. 국내의 경우 후자인 4기통 2.0리터 싱글터보 가솔린 엔진만 들어온다. 최고출력 272마력, 최대토크 40.8kg.m로 기존의 V6 가솔린 엔진 대비 부족함이 없다. 기존에 다소 아쉬웠던 5단 자동변속기는 첨단 8단 자동으로 대체됐다. 파워트레인에서 신차다운 모습을 갖춘 셈이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2리터 터보 가솔린은 기존 V6 가솔린 엔진 대비 토크가 높아져 험로 주파가 더욱 용이하다. 낮은 rpm부터 뿜어져 나오는 최대토크는 정밀하진 못하지만 가속 페달을 깊게 밟지 않아도 힘이 넘친다. 심지어 정숙하기까지 하다. 시승하는 내내 '이거 지프 맞아'라는 탄성이 나올 정도다. 옆사람과 큰소리 없이 대화해도 무리가 없다. 이런 정숙성은 과거 랭글러와는 거리가 멀다. 유지비 역시 이득이다. 여러모로 장점이 많은 파워트레인이다.

계곡을 가볍게 주파한 이후 온로드에 나섰다. 아쉽게도 고속도로와 같은 장거리 구간은 달려보지 못했다. 포장된 도로를 잠깐 달려보며 느낀 점은 이제 더이상 오프로드에 국한된 모델이 아니라는 점이다. 새로운 파워트레인이 상당한 만족감을 준다. 투박하거나 거칠지 않다. 여기에 최첨단 전자 장비가 더해졌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올 뉴 랭글러에는 75가지 첨단 안전 및 주행보조 시스템이 탑재된다. 오프로드 뿐만 아니라 온로드에도 어울리는 모델이 된 것이다. 일상 및 장거리 여행에서 편안하고 불편한 없는 드라이빙이 가능하다. 크루즈컨트롤, 전자제어 전복 방지, 내리막 주행 제어 등을 통해 안전성을 유지한다. 상급 트림인 루비콘과 사하라의 경우 사각지대 모니터링 시스템,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 등 랭글러로선 최첨단 장비가 쓰인다.

이 외에도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그리고 블루투스 통합 음성명령 기능이 들어갔다. 장족의 발전이다. 유커넥트 시스템으로 연결성과 편의성을 강화했다. 문명을 떠난 오지의 세계에서 오프로드를 즐겼던 랭글러 철학과는 맞지 않을 수 있을 정도로 첨단 편의장비가 가세했다.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심지어 엠비언트 LED 인테리어 라이트, 키레스 엔터 앤 고, 스마트 키, 앞좌석 및 운전대 열선, 8.4인치 터치 스크린 등이 장착된다. 사하라의 경우 실내 소음을 최적화 시키는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시스템, 프리미엄 가죽 베젤, 9개의 알파인 프리미엄 스피커가 들어간다.

랭글러는 2017년 전세계에서 23만 4990대가 팔렸다. 지프는 올 뉴 랭글러를 통해 2018년 괄목할 만한 성장을 기대 중이다. 국내의 경우 2017년 1425대 판매된 바 있다. 현재 지프 딜러마다 30~40대 가량이 사전예약이 된 상태다. 지프의 아이콘 답게 상당한 인기를 끌고 있는 셈이다.

이런 인기 덕분에 할인은 일절 없다. FCA코리아 관계자에 따르면 '신형 랭글러는 현재도 프로모션이 없지만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내비췄다. 지금 계약하면 다음달 혹은 다다음달 출고될 것으로 보인다.

장점 : 오프로드 뿐만 아니라 온로드까지 좋아졌다. 너무 조용하다.

단점 : 무려 1000만원 비싸진 가격. 왜 이렇게 올랐나?

[시승기] 너무 편해진 신형 랭글러, 지프가 아이콘이 된 이유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