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車 사이드미러 사라진다’…현대모비스, 국내 첫 카메라 모니터 개발

2019.07.21 11:57 | 이소현 기자 atoz@

‘車 사이드미러 사라진다’…현대모비스, 국내 첫 카메라 모니터 개발
현대모비스가 지난 1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공개한 미래차 컨셉트 ‘엠비전’에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이 장착돼 있다.(사진=현대모비스)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자동차 외부에 달린 사이드미러가 실내로 들어온다. 현대모비스가 자동차 사이드미러를 카메라로 대체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현대모비스는 안정성과 효율성, 디자인이라는 3마리 토끼를 동시에 확보할 수 있는 미래형 사이드미러인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CMS, Camera Monitor System)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기술은 기존 사이드미러가 있던 자리에 카메라 센서를 장착해 후측방 차량의 주행상황을 파악하고, 이를 차량 내부에 있는 모니터에 표시한다. 이 기술은 기존 거울보다 넓은 화각을 확보해 사각지대를 대폭 줄여 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동시에 차량 외관 디자인도 혁신적으로 바꿀 수 있다.

카메라 센서의 화각은 약 35도로 일반 사이드미러 약 17도의 2배 수준으로 운전자가 굳이 고개를 돌려 사각지대를 확인하지 않아도 된다.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은 표시장치인 모니터가 자동차 안에 장착되기 때문에 차량 외부로 돌출된 부분이 거의 없다. 이에 기존 사이드미러 때문에 발생했던 풍절음 등의 외부 소음을 없앨 수 있는 것은 물론, 공기 저항이 줄어 연비개선도 가능해진다.

현대모비스는 차량 주변 360도 상황을 정확하게 파악해야 하는 자율주행시대에 거울 대신 200만 화소 이상의 고성능 카메라를 2개 이상 장착하는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의 적용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국내 최초로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 개발에 성공하면서 글로벌 수주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카메라 모니터 시스템은 룸미러까지 대체할 수 있도록 해 제품 경쟁력을 높였다. 차량 좌우 측면과 후방 샤크안테나 아래에 있는 카메라 센서가 후측방과 후방 주행환경을 인식하고 실시간으로 모니터에 표시해준다. 모니터는 3개로 운전대 옆과 동승석 오른쪽 송풍구 위, 기존 룸미러 자리에 장착된다.

현대모비스는 악천후 등 가혹한 조건에서도 정상적으로 기능할 수 있도록 신뢰성 검증에 공을 들여 관련 법규 기준을 모두 만족했다고 밝혔다.

그레고리 바라토프 현대모비스 자율주행기술개발센터장(상무)은 “미래차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그동안 당연하게 생각했던 모든 핵심부품의 기능과 디자인 개선을 요구하고 있다”며 “센서와 같은 요소기술과 이를 바탕으로 한 솔루션 개발뿐만 아니라 기존에 확보한 핵심부품 포트폴리오를 미래차 시대에 맞춰 융합해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

인기뉴스

레이싱걸

  • 2019 금호타이...
  • 2019 서울모터...
  • 한국타이어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