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전체메뉴닫기
  • 이데일리
    실시간 뉴스와
    속보를 어디서나
  • 이데일리MVP
    금융정보 단말기의
    모바일 서비스
  • MP 트래블러
    차세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
  • 스타in
    연예·스포츠 랭킹 매거진
  • 전문가방송
    증권 전문가방송을
    스마트폰으로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2017.08.12 08:06 | 김학수 기자 raphy@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이데일리 오토in 김학수 기자] 자동차를 좋아하는 친구들은 정말 부품 하나 혹은 소리만 들어도 그 차종을 맞추는 어마어마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이런 친구들도 제대로 잘 모르는 자동차가 있다면 아무래도 일반 도로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특수한 목적을 가진 차량일 것이다.

오늘은 바로 우리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을 살펴보자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지휘차량 시장의 스테디셀링 쌍용자동차 듀오

국군의 자동차 중 아이코닉한 모델을 꼽는다면 단연 ‘군토나’로 불리는 기아 레토나를 떠올리겠지만 사실 레토나는 점차 퇴역 중인 차량인 만큼 ‘과거의 존재’로 기억하는 것이 옳다. 이런 상황에서 국군의 지휘차량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차량이 있다면 바로 쌍용자동차 듀오라 할 수 있다.

코란도 스포츠와 렉스터 W로 개발된 쌍용차의 지휘차량은 지난 2012년 12월 첫 공급을 시작했다. 쌍용자동차는 평택 공장에 위치한 출고장에서 공급된 1차 물량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차량 공급을 진행하고 있다. 지휘 순찰 및 작전 수행 등 용도에 맞게 개조됐으며, 험로 주행에 더욱 원활하도록 오프로드용 휠/타이어가 장착된 것이 특징이다.

당시 쌍용자동차는 낮은 RPM부터 풍부한 토크를 무기로 앞세운 e-XDi200 LET를 강조하며 국군 지휘차량으로서의 쌍용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코란도 스포츠와 렉스턴 W는 국군의 차량 교체 계획에 따라 2018년까지 순차적으로 누적 3,000대에 이르는 물량을 공급할 계획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한국형 험비를 꿈꾸는 기아 K-151 & K-351

강인한 파워트레인과 뛰어난 생존력, 다양한 전술 목적에 따른 우수한 능력은 국군의 전술차가 갖춰야할 가장 핵심적인 경쟁력이다. 그리고 이를 위해 기아자동가 1990년대 후반부터 꾸준한 선행 연구를 해왔고, 이제 그 결실이 맺고 있다.

기아자동차의 K-151과 롱 휠 베이스 모델인 K-351은 60%의 등팍 능력과 40%의 횡경사 주행, 도강 능력 1m, 영하 32도에서의 시동 능력, 최고 속도 130km/h 그리고 항속 거리 500km을 갖춘 디젤 차량을 원하는 국군의 기준에 따라 개발된 모델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4.9m에서 최대 6m에 이르는 뛰어난 확장성을 가진 차체는 강인하면서도 미래적인 디자인을 품었으며 5톤에서 최대 5톤에 이르는 육중한 차체를 자랑한다. 보닛 아래에는 최고 출력 225마력을 내는 V6 3.0L 디젤 엔진을 탑재했으며 8단 자동 변속기와 넉넉한 토크에 대응하는 중 변속기를 탑재하여 뛰어난 험로 주파 성능을 갖췄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사양에 따라 네 명에서 최대 8명 혹은 상황에 따라 그 이상의 인원이 탑승할 수 있는 K-151 & K-351 실전 배치 시작과 함께 지휘 차량, 기갑 수색, 현궁 탑재, 카고 트럭 버전, 관측 전용, 캡 샤시 트럭, 통신 전담, 정비차 등 다양한 형태의 바리에이션 모델을 제작해 군의 다양한 목적에 따라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K-151 & K-351의 경우 민수(일반 판매) 버전의 제작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 향후 그 행보가 더욱 기대가 되는 차량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국군의 아이콘과 같은 K-511 & K-711

운전병을 다녀온 지인들의 군대 이야기 중 빼놓을 수 없는 주제가 있다면 바로 ‘두돈 반(K-511)과 ‘오돈(K-711)’ 트럭과의 기억이라 할 수 있다. 더욱 놀라운 점은 80년대 군 복무를 했던 삼촌들도 기억하는 차량이 바로 이 K-511과 K-711를 모두 경험한 만큼 아무 오랜 시간을 이어온 차량이다.

7m에 육박하는 거대한 체격과 5,800kg에 이르는 무게를 이끌기 위한 7.3L 디젤 엔진은 단 160마력과 55.0kg.m의 토크를 낸다. 지금의 기준으로서는 ‘퇴출 0 순위의 출력이며 또 차량의 수동도 거의 다 소진된 차량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카고 트럭을 시작하여 정비샵밴, 유조차, 포병사격지휘 통제, 등 다양한 바디 타입이 제공된다. 최근에는 메가 트럭을 기반으로 개발된 모델이 K-511과 K-711의 공백을 잠시 매꾸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새로운 미래를 책임질 중형 전술차

기아자동차의 자체 선행개발로 개발된 신형 중형 전술차량으로 향후 K-511과 -711을 대체하는 차량으로 개발된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까지 개발된 사양에 따면 최고 출력 420마력을 내는 파워트레인과 8m가 넘는 긴 전장을 바탕으로 뛰어난 주행 성능은 물론이고 우수한 수송 능력을 자랑할 계획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효과적인 무기 운용체계를 위한 K-239

육군의 주력 다연장 로켓인 ‘천무’는미국 M270 MLRS의 국산화 버전으로 뛰어난 화력과 운용 효율성 그리고 간결한 사용성을 자랑한다. 게다가M270 MLRS와 달리수명주기 비용, 운용비용, 획득비용 절감을 고려해 차륜형 차체를 적용했다. 이에 따라 제식 명칭, K-239가 등장하게 됐다.

K-239는 다연장 로켓의 발사 시스템을 지지하기 위해 8개의 바퀴를 적용했으며 실제 군용차량 중에서는 ‘대형 전술차’로 분류된다. 참고로 K-239의 플랫폼은 다른 차량과 달리 ‘순수하게’ 천무만을 위해 특별히 제작되었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세대 교체의 교두보 타타대우 노부스 & 현대 엑시언트

군용차량이라고 한다면 위에 설명된 것처럼 아주 막강한 이미지, 그리고 험로 주행을 위해 설계부터 전용 설계를 따른 경우가 많다고 생각하게 된다. 하지만 실제 군 환경에서는 일반적인 양산 차량이 사용되는 경우도 많다. 그 좋은 예가 바로 타타대우의 노부스와 현대의 엑시언트라 할 수 있다.

사실 노부스, 엑시언트의 군용 차량 데뷔는 썩 즐거운 이야기는 아니다. 그도 그럴것이 군 전술차량이 노후화되는 것에 미리 대응하지 못하며, 차세대 전술차가 등장하는 그 사이를 채우기 위해 투입된 것이 주된 이유기 때문이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노부스와 엑시언트 모두 두돈반으로 불리는 2½톤 트럭 및 K-811, K-911과 같은 군용 운송차의 노후화에 대응하는 모델로서 노부스는 대우의 차세대 트럭의 후속 모델로서 이미 이전부터 소방서와 같은 관공서에서 많은 사랑을 받아온 모델이다. 군용으로 차출된 후에는 육군의 경우 운송에 집중을 했다면 공군에서는 8.5톤 모델을 거대한 버스형태로 개조하여 운용하고 있다.

`지프, 닷지 그리고 군토나?` 국토를 지키는 국군의 차량들은?
한편 현대자동차가 완전 독자 개발, 독자 생산하는 대형 트럭인 엑시언트 역시 군 부대에서 많이 애용되고 있다. 대형 트럭인 만큼 그 주 목적은운송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실제 군 부대 인근을 다니게 되면 푸른색으로 칠해진 노부스와 엑시언트를 쉽게 만날 수 있다.

독자의견

오픈 로그인계정을 선택해 로그인 해 주세요.
이데일리 계정 또는 소셜 계정으로 로그인하시면
의견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이데일리
  • 네이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카카오스토리
닫기

신고사유

신고하기취소하기

* 허위 신고일 경우 신고자의 서비스 활동이 제한될 수 있으니 유의하시어 신중하게 신고해 주세요.